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선 재외투표율 75.3%로 역대 최다...22만명 참여

베이징의 주중 대사관에서 지난25일 교민들이 19대 대통령선거 재외투표를 하고 있다. [베이징=예영준 특파원]

베이징의 주중 대사관에서 지난25일 교민들이 19대 대통령선거 재외투표를 하고 있다. [베이징=예영준 특파원]

  
 19대 대통령선거의 재외투표에 유권자 22만 1981명이 참여해 역대 최다 기록을 세웠다.

최고령 투표자는 연해주 거주 101세 할머니...4시간 차타고 와서 투표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일 19대 대선 재외투표에 재외유권자 29만 4633명 중 22만 1981명이 참여해 75.3%의 투표율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체 추정 재외선거권자 197만여명의 11.2%에 해당하는 것으로 지난 제 18대 대선 투표자 수 15만 8225명보다 6만 3756명(40.3%)이 늘어난 수치다. 
 
선관위는 "투표자 수가 증가한 것은 선거에 대한 재외국민들의 높은 관심과 인터넷을 통한 신고·신청, 영구명부제, 추가투표소 도입 등 투표편의 확대를 위한 지속적인 노력의 결과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주요 국가별로는 미국이 4만8487명(투표율 71.1%)으로 가장 많았고, 중국 3만 5352명(80.5%), 일본 2만 1384명(56.3%)순이었다. 공관별로는 상하이 총영사관 1만936명, 일본대사관 1만 724명, 뉴욕총영사관 9690명, LA총영사관 9584명 순으로 나타났다. 
 
재외투표지는 투표가 끝난 후 외교행낭을 통해 국내로 회송되며 오는 6일까지 인천공항에서 국회 교섭단체 구성 정당 추천 참관인의 입회 가운데 중앙선관위에 인계될 예정이다. 이후 등기우편으로 관할 구·시·군 선관위에 보내 9일 국내 투표와 함께 개표된다. 선관위는 "재외선거인명부에 등재됐으나 재외투표 개시일 전에 귀국한 경우, 귀국 사실을 증명할 수 있는 자료를 첨부해 관할 선관위에 신고하면 9일 대선 당일에 선관위가 지정한 국내 투표소에서 투표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재외선거 최고령 투표자는 연해주에 거주하는 한기봉 할머니로 올해 101세다. 한 할머니는 딸 내외가 운전하는 자동차를 타고 280km 떨어진 블라디보스토크총영사관에 4시간가량 걸려 도착해 투표에 참여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