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루 1갑 30년 흡연' 끽연가, 8000명 대상 무료 폐암검진

보건복지부는 올해 연말까지 하루 1갑씩 30년 이상 담배를 피운 55세 이상 74세 이하 고위험 흡연자를 대상으로 무료 폐암검진 시범사업을 실시한다. [중앙포토]

보건복지부는 올해 연말까지 하루 1갑씩 30년 이상 담배를 피운 55세 이상 74세 이하 고위험 흡연자를 대상으로 무료 폐암검진 시범사업을 실시한다. [중앙포토]

하루 1갑씩 30년 이상 흡연력을 가진 고위험 흡연자를 대상으로 정부가 무료 폐암검진 시범사업을 실시한다.
 
1일 보건복지부는 올해 연말까지 국립암센터 및 전국 9개 지역암센터, 서울대병원에서 하루1갑씩 30년 이상 흡연자를 대상으로 무료 폐암검진 시범사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폐암은 지난 2015년 기준으로 각종 암 중에서 사망자수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전체 암 사망의 22.6%를 차지하고 있으며, 적절한 조기검진 방법이 없어 생존율도 매우 낮다.   
 
이번 무료 검진 시범사업은 주요 암종 중에서도 위험군으로 분류되는 폐암을 조기에 발견해 치료함으로써 생존율을 높이고자 실시하게 됐다고 복지부는 설명했다.   
 
시범사업 대상자는 55세부터 74세까지의 30갑년 이상 흡연력을 가진 흡연자나 금연한지 15년 이내의 과거흡연자 8000여명이다. 30갑년은 하루에 한갑씩 30년을 피웠다는 의미다. 
 
폐암 검진은 저선량 CT를 활용해 실시하며, 흡연자의 경우 금연 진료상담을 조건으로 검진 결과를 제공할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