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송대관, “매니저에 폭언ㆍ욕설 당했다” 주장… 인사 목례로 받았다고

트로트가수 송대관. [중앙포토]

트로트가수 송대관. [중앙포토]

트로트가수 송대관이 후배가수 매니저 홍모씨에게 폭언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1일 오전 방송된 SBS ‘모닝와이드’에는 송대관이 유명 여가수의 매니저의 폭언에 급성 우울증 진단을 받은 사실이 공개됐다. 이날 송대관은 방송에 출연해 해당 사건에 대해 인터뷰했다.
 
앞서 송대관은 지난 24일 KBS 1TV ‘가요무대’ 녹화를 마치고 내려오던 중 홍씨와 마주쳤다. 홍씨는 송대관이 자신의 인사를 목례로 받았다는 이유로 심각한 폭언과 욕설을 퍼부은 것으로 전해졌다.
 
송대관은 “아직도 잠을 못 잔다. 자다가도 깜짝깜짝 놀라서 일어난다”며 “(홍씨가) 스윽 오더니 얼굴로 이렇게 들이대면서 ‘왜 이렇게 인사를 똑바로 안받아? 이걸 패버리고 며칠 살다 나와?’했다. 사람들이 말리는데도 안하무인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송대관은 “현장에서 내가 당한 수모는 말할 수 없이 심장도 많이 뛰고 너무 놀라고 근데 맞잡고 싸우질 못했다”라며 “무서워서 도망나온 신세가 됐는데 밖으로 그러고 나서 돌아가면서 너무 가슴이 복받쳤다”라고 전했다. 이후 송대관은 병원에 입원, 급성 우울증 진단을 받았다.
 
제작진은 상대 측의 입장을 듣기 위해 해당 소속사에 전화 연결을 했지만, 매니저는 해외 출장중이었다. 소속사 관계자는 “사건 당일에도 1, 2분 이야기를 했다더라. 집안 행사에 간 적도 있고 평소에 감정이 없는 사이다. 얼토당토않은 이야기가 나오니까 대응하고 싶지 않다더라”라고 대신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이에 대해서도 송대관의 주장은 달랐다. 그는 “무슨 1분에 그런 일이 있느냐. 옥신각신하고 사람들이 말리니까 들어와서 심하게 하는 걸 다 봤다. 적어도 10여 분 그랬다. 나에게 사과한 일이 없다. 인격살인과 모독을 저질러 놓고 다른 사람을 통해 사과를 했다는 게 말이 되냐”라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