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측 "김관진 안보실장, 사드 배치 과정 진실 밝혀야"

더불어민주당 박광온 의원 [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 박광온 의원 [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통령선거 후보측이 1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비용 관련 논란에 대해 "김관진 안보실장이 사드 배치 결정과정의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재인 후보 캠프 선대위 박광온 공보단장은 이날 오전 논평을 내고 "최소한의 민주적 절차도 생략한 채 한 밤중에 기습작전 하듯 (사드를) 전격 배치해 놓고 이제는 60년 동맹국 간 비용을 놓고 핑퐁게임을 벌이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단장은 "현 정부는 사드 배치 결정 과정에서 미국과 어떤 이면 합의가 있었는지 밝혀야 한다. 도대체 무슨 이유로 얼마나 강하게 대선 전 배치를 요구했기에 미국이 1조원이 넘는 비용을 우리에게 부담하라고 하는지 설명해야 한다"며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 현 정부는 사드배치를 중단하고 다음 정부로 넘기라"고 주장했다.
 
박 단장은 "지금 벌어지는 문제들은 사드 배치 결정 자체가 불투명하게 이뤄진 데서 비롯된 것"이라며 "불과 8일 후면 들어설 새 정부가 사드 배치 현황에 대한 면밀한 검토, 관계국과의 긴밀한 협의를 통해 최선의 방안을 마련해 국회 동의절차를 밟아 최종 결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