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文 상왕 이해찬, 安 상왕 박지원…내 상왕은 서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운데)가 지난달 27일 오후 충남 천안 터미널 광장에 마련된 유세장에서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전민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운데)가 지난달 27일 오후 충남 천안 터미널 광장에 마련된 유세장에서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전민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 상왕론을 또 다시 꺼내들며 공세를 이어갔다.
 
1일 홍준표 후보는 이날 오전 제주도당에서 가진 공약발표 이후 문재인 후보와 안철수 후보를 언급하며 "문재인의 상왕은 이해찬이고, 안철수의 상왕은 박지원, 태상왕은 김종인"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홍준표 후보는 "홍준표의 상왕은 국민이고 이 나라 서민"이라고 말했다.
 
앞서 홍준표 후보는 제주도당 방문 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와 관련된 글을 남겼다.
 
홍준표 후보는 페이스북에 “이해찬의 공주 유세를 보면서 섬뜩함을 느낀다”며 “‘집권하면 보수를 궤멸시켜버리겠다’는 말은 캄보디아의 ‘킬링필드’를 연상시킨다”고 주장했다. 
 
이어 홍준표 후보는 “그 동안 숨어있던 문재인의 상왕이 모습을 나타낸 것은 그만큼 다급해졌다는 것”이라며 “노무현 정부 때 이해찬 총리의 패악을 기억하시냐. 문재인이 집권하면 이제는 (이 전 총리가) 좌파공화국의 상왕이 돼 이 땅의 보수세력들을 문재인 말대로 불태우겠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 “이 무시무시한 공갈과 협박으로 공포정치를 하겠다는 것”이라며 “이제 우리는 한마음으로 패악스러운 이해찬의 상왕정치를 막아야 한다”고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