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4만원’ 에르메스 젤리슈즈 순식간에 ‘품절’

명품 브랜드 에르메스에서 처음으로 출시한 젤리슈즈 ‘누드(Nude)’가 순식간에 품절 되며 소비자들 사이에서 뜨거운 인기를 끌고 있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에르메스는 지난 1월 말 국내 매장에서 젤리슈즈 ‘누드’를 판매하기 시작했다. 젤리슈즈의 가격은 34만원이다. 젤리슈즈는 고무나 폴리에틸렌으로 만든 여성용 여름 샌들이다. 젤리슈즈 ‘누드’는 발등 부분에 여러 겹의 체인이 있어 슬리퍼처럼 신는 제품이다.
 
에르메스가 젤리슈즈를 내놓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제품은 수백만 원을 호가하는 제품을 파는 명품 브랜드인 에르메스에서는 보기 드문 가격이라 품절사태를 빚었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최근 젊은 여성에게 젤리슈즈가 유행하면서 에르메스도 이에 맞춰 관련 제품을 내놓은 것으로 보인다. 가죽 명가로 잘 알려진 에르메스가 젤리 소재를 쓴 것은 상당히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에르메스 젤리슈즈는 국내에 판매된 지 3개월 넘었지만, 여전히 제품을 구하려는 사람들의 문의 글이 줄을 잇고 있다. 국내 매장에서 품귀 현상을 빚으면서 해외 구매대행을 통해 사거나 웃돈을 얹어주고라도 사려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다. 일부 중고 사이트에서는 40만원이 넘는 가격에 거래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