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부모상도 3년이면 탈상, 아직도 세월호 배지 달고…”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세월호 참사를 대선에 이용하는 이들을 비판하며 부모상에 비유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일부 네티즌은 아직 미수습자 9명에 대한 수색이 진행되는 과정에서 벌써 탈상을 주장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의견이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홍 후보는 지난 29일 자신의 SNS를 통해 대선 과정을 언급한 후 촛불집회 등을 이른바 ‘좌파단체’가 주도했다고 주장하는 글을 게재했다.
 
홍 후보는 “강성귀족노조, 전교조 등에 대해 사회적 경각심을 불어 넣어준 것은 이번 대선과정의 큰 성과”라고 평가하며 “이들에 빌붙어 정치하는 사람들도 이제 각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툭하면 촛불민심 운운하며 정권교체를 주장하고 있지만, 촛불민심이라는 것은 광우병 때 처럼 전교조, 민주노총, 좌파단체 등이 주도돼 선동한 민중혁명 아니었던가”라고 반문한 홍 후보는 “우린 그들의 선동에 따라 광화문에 나갔었지만, 지금은 모두 일상으로 돌아와 이 나라를 5년간 이끌어갈 지도자를 뽑는 대통령선거를 하려고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부모님 상도 3년이 지나면 탈상하는데 아직도 세월호 뺏지(배지)를 달고 억울한 죽음을 대선에 이용하는 사람들의 작태를 보고 이들은 이 나라를 참으로 우습게 보고 있다고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비판하며 “한국의 안보는 내가 취임하면 칼빈슨호 함상에서 트럼프와 한미 정상회담으로 풀어나가겠다”고 선언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