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洪 "지X" 발언에...文 측 "부끄러움은 국민의 몫"

사진 김춘식 기자

사진 김춘식 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측이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의 '막말 유세'에 대해 "언제까지 '창피함은 국민의 몫'이어야 하는가"라고 논평했다.
 
문 후보 측은 1일 박광온 공보단장 이름으로 논평을 내고 전날인 30일 홍 후보가 유세 과정에서 쏟아낸 발언을 비판했다. 박 단장은 논평에서 "홍 후보로 인해 대한민국의 시계는 과거로 돌아가고 있다"라고 밝혔다.
 
박 단장은 "홍 후보는 '언론환경과 여론조사가 어떻게 해서든지 본인을 비틀까한다'라며 보통의 시민들이 차마 입에 올리기도 힘든 욕설까지 내뱉었다"라며 "이렇게 품격이 떨어지는 막말로 국민을 부끄럽게 만든 대선 후보는 헌정 사상 처음"이라고 말했다.
 
또 박 단장은 "자신을 지지하지 않는 국민에게 협박과 천박한 욕설을 쏟아내는 후보는 대통령은커녕 대통령 후보 자격도 없다"라며 "'홍찍대', 홍준표 후보를 찍으면 대한민국의 자유가 사라진다. 홍준표 후보를 찍으면 대한민국 민주주의가 후퇴한다. 홍준표 후보를 찍으면 대한민국이 분열한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홍 후보는 전날 인천 부평 문화의 거리 유세에서 "홍준표가 대통령이 되면 언론에서 겁이 날 것"이라며 "그러니까 어떻게 해서라도 대통령 안 시키려고 온갖 지X을 한다"고 말했다.
 
또 여론조사와 관련해서 홍 후보는 "유명한 어떤 여론조사 기관에서는 제가 출마선언 할 때 8%였던 지지율이 최근까지 변동이 없었다"라며 "이런 도둑놈의 X끼들이 어디 있나. 제가 집권하면 그런 여론조사기관 없애버리겠다"라고 발언한 바 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