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희열 “팬들 앞에서 OO 한적 있다”흑역사 공개

가수 유희열이 자신의 흑역사를 고백했다.
 
30일 밤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유희열은 개그맨 박수홍의 건강검진 영상을 지켜보다 “내가 예전에 손가락 수술을 받은 적이 있다. 그런데 손가락 수술인데도  수면 마취를 해야 한다고 하더라”며 말문을 열었다.
 
[사진 방송화면 캡처]

[사진 방송화면 캡처]

그는 “수술실에 누워있는데 의사와 간호사들이 일제히 ‘유희열씨 팬이에요’라고 인사를 했다. 이후 나는 정신을 잃었다. 눈을 다시 뜨니 회복실이더라”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그는 “그런데 회복실에 온 아내가 이상한 냄새가 난다고 하더라. 알고 보니 의식을 잃은 사이에 내가 싼 것이었다”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유희열은 “당시에 아내가 나에게 ‘팬들 앞에서 똥을 싸면 어떻게 해?’라고 지적을 했다”고 말해 폭소케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