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태상왕” 발언에 박지원 “상왕 박근혜 옥바라지 하면 실업자 신세는 면해”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중앙포토]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중앙포토]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통령 선거 후보를 겨냥해 날선 발언을 이어갔다.
 
 1일 박지원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제주에 온 저를 향해 역시 제주에 온 홍준표 후보가 ‘박지원은 정치생명 끝났다’라고 했네요. 제가 무섭긴 무서운가 봐요. 제 걱정 마시고 대통령 선거 끝나면 제 임기는 3년 남았고 홍 후보는 실업자 아닌가요. 상왕 박근혜 옥바라지 하면 실업자 신세는 면할 것도 같습니다만, 홍준표 찍으면 박근혜 상왕 등극하고 문재인 대통령됩니다”고 밝혔다.
 
 이 발언은 전날 홍준표 후보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를 향해 “아무리 대통령을 하고 싶다지만 상왕에 태상왕까지 모시고 3년짜리 대통령이 되려고 무리하는 것은 자신의 유약함만 드러내는 것이라고 볼 수밖에 없는데 참 딱하게 보입니다”고 밝힌 데 따른 것이다. 상왕은 박지원 대표를, 태상왕은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를 가리킨 것으로 전해졌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