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술 취한 남성 KTX서 난동·폭행…승객 '공포의 20분'

부산을 출발한 경부선 KTX가 서울역으로 질주해 들어오고 있다. [중앙포토]

부산을 출발한 경부선 KTX가 서울역으로 질주해 들어오고 있다. [중앙포토]

KTX 열차 안에서 술에 취해 난동을 부리고 승무원을 폭행한 승객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지방철도특별사법경찰대는 1일 오전 6시 10분 부산역에서 출발해 서울로 향하는 KTX 108 호 특실 안에서 만취한 상태로 난동을 부린 혐의로 30대 남성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전했다.
 
탑승 때부터 음주 상태였던 이 남성은 열차 내에서 큰소리를 지르고 행패를 부려 승객들을 공포에 떨게 했다. 이어 자신을 제지하려는 승무원을 폭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코레일 측은 열차 내 폭행 사실을 상황실에 알리고 20분 뒤 다음 역인 울산역에서 만취 남성을 끌어냈다.  
 
KTX 108호는 차질 없이 운행해 예정대로 오전 9시 3분 서울역에 도착했다.  
 
철도 사법경찰대는 현재 이 남성을 상대로 구체적인 폭행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