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화 타짜가 현실로…산속에 천막 도박장 개장한 조폭들

인적이 드문 야산에 수십억 원대의 도박장을 개설한 조직폭력배 등 일당이 붙잡혔다.
충북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전국을 돌며 속칭 ‘줄도박’이란 화투 도박장을 운영한 혐의(도박장 개장)로 조직폭력배 양모(50)씨 등 4명을 구속하고, 유모(69)씨 등 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일 밝혔다.

충북경찰청, 판돈 50억원대 화투 도박장 운영한 일당 구속

 
양씨 등은 2014년 9월부터 지난해 4월까지 경기도와 충남·북 지역 등을 돌며 야산에 천막을 설치해 놓고 하루 약 5억원 규모의 판돈을 걸고 놀음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 기간 11회에 걸쳐 약 50억 원대의 판돈이 오간 것으로 보고 있다. 도박장을 한 번 열 때마다 약 100여 명 정도의 참여자가 도박에 참여했다. 대부분 주부와 자영업자, 무직자였다.
 
양씨 등은 ‘창고장’, ‘딜러’, ‘상치기’, ‘병장’, ‘문방’ 등으로 역할 분담을 하고 준비한 차량으로 참여자를 산으로 실어 날랐다. 창고장과 딜러는 모집한 사람들과 함께 도박에 참여하고 나머지 일행은 판돈을 지키거나 도박장 경계를 서는 역할을 했다. 단속을 피하기 위해 승합차 1대를 이용해 참여자들을 산속으로 여러 차례 옮겼다. 도박은 오전 0시~ 6시 사이 심야 시간에 이뤄졌다.
 
줄도박은 화투패 숫자가 높은 곳에 돈을 거는 불법 도박이다. 일렬로 마주 앉은 참여자들이 1번 줄, 2번 줄(창고장), 3번 줄에 돈을 걸고 이긴 팀은 건 돈의 2배를, 진 팀의 배팅금은 창고장이 갖는 방식이다. 창고장이 이기면 모든 판돈을 가져간다.
 
양씨 등은 1인당 베팅 금액이 10~20만원이라고 진술했지만, 실제 금액은 무제한이었을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경찰은 양씨와 함께 도박판을 운영한 5명을 추가 확인하고 이들을 쫓고 있다.
청주=최종권 기자 choig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