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근로자의 날’…서울 도심서 노동절 관련 대규모 집회

한국노총 소속 노동조합원 1만8000여명이 노동절인 지난해 5월 1일 서울 광장에서 '5.1전국노동자대회'를 열고 있다. [중앙포토]

한국노총 소속 노동조합원 1만8000여명이 노동절인 지난해 5월 1일 서울 광장에서 '5.1전국노동자대회'를 열고 있다. [중앙포토]

'근로자의 날'인 1일 서울 등 전국 15곳에서 노동계가 주도하는 집회가 열린다. 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2시 서울 대학로 일대에서 '2017 세계 노동절 대회'를 연다.
 

3시20분부터 대학로→광화문 행진

'지금 당장'을 슬로건으로 내걸고 근로자 3만여명이 모여 적폐청산, 사회대개혁, 노동권리 실현, 최저임금 1만원 등을 요구할 예정이다.
 
민주노총은  “2020년, 2022년까지 최저임금 1만원 하겠다는 공약 필요 없다. 지금 당장 하라는 것이 2천만 노동자의 요구다”고 말했다.
 
민주노총 행사에는 최근 시급 인상시위를 벌인 알바노조와 광화문 고공농성을 벌이고 있는 ‘투쟁사업장 공동투쟁위원회’도 참석한다.
 
대학로 본행사가 끝난 뒤에는 집회 참가자들이 모여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에서 광화문 광장까지 약 3.7㎞ 구간을 행진할 계획이다.
 
행진 과정에서 노동자가 조합 활동을 할 권리를 상징하는 400여개의 빨간우산을 드는 퍼포먼스, 마트 노동자로 구성된 서비스연맹의 카트행진도 함께 벌어진다.
 
한편, 민주노총과 한국노총은 이날 오전 10시30분 '조국의 평화와 통일, 남북관계 발전을 위한 전민족대회 남북노동자 공동준비위원회 결성식'을 연다. 남측은 국회 의원회관 2층 제2소회의실에서, 북측은 평양에서 각각 행사를 치른다.
 
한영익 기자 hany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