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포토사오정]"배철수" 아니고 "안철수" 입니다.

"왠지 배철수라고 외치는 분이 계신것 같습니다" 
 
30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일산 미관광장에서 열린 안철수 후보 유세장에 나온 유권자들이 안 후보의 이름을 연호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30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일산 미관광장에서 열린 안철수 후보 유세장에 나온 유권자들이 안 후보의 이름을 연호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지난 30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일산 미관광장에서 열린 유세에서 안철수 후보가 연설 도중 한 말이다. 이날 수원을 시작으로 안양과 부천을 거쳐 네 번째로 유세차에 오른 안 후보는 유세차 주변을 가득 메운 유권자들을 향해 지친 기색 없이 컬컬한 목소리로 지지를 호소했다. 
30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일산 미관광장에서 열린 안철수 후보 유세장에 나온 유권자들이 안 후보 연설에 귀를 기울이고 있다. 박종근 기자

30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일산 미관광장에서 열린 안철수 후보 유세장에 나온 유권자들이 안 후보 연설에 귀를 기울이고 있다. 박종근 기자

 
광장에 모인 유권자들은 연설 중간중간 안 후보의 이름을 추임새처럼 연호했다. 
"안철수", "안철수", "안철수", "안철수".
30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일산 미관광장에 모인 유권자들이 안철수 후보 연설을 지켜보고 있다. 박종근 기자

30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일산 미관광장에 모인 유권자들이 안철수 후보 연설을 지켜보고 있다. 박종근 기자

 
유세를 이어가던 안 후보가 잠시 말을 멈추더니 다시 한번 같은 이야기를 했다. 
"정말 배철수라고 부르시는 분이 계신것 같습니다"
그제서야 주위를 자세히 살폈더니 유세차 바로 앞에 자리잡은 한 남성이 정말로 "배철수, 배철수"를 연호하는 듯 보이기 시작했다. 
안철수 후보가 30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일산 미관광장에서 연설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안철수 후보가 30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일산 미관광장에서 연설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하지만 선거운동 초반 초청강연에서 아재개그로 청중들을 웃게 만들었던 안 후보였던터라 이것도 아재개그의 연장인지, 그 남성이 정말로 "안철수" 대신 "배철수"를 연호했는지, 왜 그랬는지 확인하지는 않았다. 안 후보의 "배철수" 발언에 광장을 가득 메우고 심각한 표정으로 연설에 귀를 기울이던 유권자들 얼굴에 잠시나마 웃음이 비친건 사실이다. 
 
박종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