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상호 "안철수, TV토론 안하는게 좋았을 뻔…심상정은 이익 봤다"

사진=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 겸 공동선대 위원장

사진=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 겸 공동선대 위원장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 겸 공동선대 위원장이 1일 대선후보 간 TV토론 결과에 대해 "결과론을 보면 이 TV토론을 통해 가장 피해를 보신 분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라고 말했다.
 
우 위원장은 이날 KBS라디오 '안녕하십니까 윤준호입니다'에 출연해 "가장 유리한 이익을 본 분은 심상정 정의당 후보"라면서 "문재인 후보는 TV토론 이후 지지율이 급상승하지는 않았지만 급하강하지도 않았기 때문에 선방한 것"이라며 말했다.
 
이어 "안 후보는 사실 TV토론을 안 하는 게 더 좋았을 뻔 했다. 호남, 충청, 강원을 다녀본 결과 TV토론을 보고 실망했다는 실망 층이 굉장히 많이 발견됐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오히려 TV토론에서 국민들을 많이 실망시킨 안 후보가 문 후보에게 양자토론하자고 제안하는 것을 보고 좀 어이가 없었다 '오히려 더 망가지실 텐데'라는 이런 우려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