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류현진, 973일 만에 시즌 첫 승…5.1이닝 1실점

류현진[중앙포토]

류현진[중앙포토]

미국 프로야구에서 활약하고 있는 류현진(30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선수가 올 시즌 첫 승을 거뒀다. 2014년 9월 1일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전 선발승 이후 973일 만이다.
 
류현진은 1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필라델피아를 상대로 열린 2017 미국프로야구에서 홈경기 선발 등판했다.  
 
이날 류현진은 1회 나오자마자 3루타와 적시타를 맞고 한 점을 내줬다. 그러나 체인지업, 커브, 슬라이더 등 변화구를 섞어 던지며 이후 6회 원아웃까지 한 점도 내주지 않았다. 
 
아웃카운트 16개 가운데 절반이 넘는 9명의 타자를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마운드를 지켰다. 
 
다저스가 2-1로 앞선 상황에서 류현진은 세르지오 로모에게 마운드를 넘겼고, 6회 톨레스가 석 점 홈런을 쳐내며 다저스는 5-3으로 승리를 거머쥐었다.  
 
왼쪽 어깨와 팔꿈치를 차례로 수술받고 오랜 재활을 한 류현진은 올해 다저스 선발 로테이션에 합류했다. 앞서 네 차례 등판에서 1승 4패에, 평균자책점을 4.05로 낮췄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