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연재가 힘들었던 국가대표 시절을 회상하며 한 말

[사진 중앙포토]

[사진 중앙포토]

손연재가 리듬체조 선수로서의 삶이 여유가 없었다고 털어놨다. 30일 방송된 EBS 다큐멘터리 '이것이 야생이다' 제1화에 손연재가 출연해 제작진과 인터뷰를 했다. 
 
전 리듬체조 국가대표 손연재는 국가대표 시절을 회상하며 "당장 하루하루를 경쟁하면서 살아야 했고 체조선수로서의 일상에만 묻혀 살아가다 보니까 다른 걸 쳐다볼 여유가 없었다"고 말했다.
 
당장 앞만 보고 가는 게 너무 중요했기 때문에 체조 선수 시절엔 주위를 둘러볼 여유가 없었다고도 고백했다.
 
또 함께 출연한 김국진과 이동하면서는 "정말 오랜만에 봄에 한국에 있는 것이다. 이맘 때가 시즌 때라서, 항상 날씨가 좋으면 설레는 것보다 시합 때문에 긴장감이 더 컸다"며 리듬체조 국가대표로서의 고충도 털어놨다.
 
한편 이날 손연재는 김국진과 함께 수리부엉이를 찾으러 참나무 숲으로 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 EBS 이것이 야생이다 캡쳐]

[사진 EBS 이것이 야생이다 캡쳐]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