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무인도서 직접 만든 뗏목선 타다 표류한 부자 구조

[중앙포토] 기사내용과 사진은 관계 없음.

[중앙포토] 기사내용과 사진은 관계 없음.

직접 뗏목선을 만들어 바다로 나갔다가 표류한 아빠와 아들이 구조됐다.  
 
창원 해경은 30일 오전 11시 20분쯤 경남 거제 가조도 인근 해상에서 표류하던 박 모(46) 씨와 박 씨 아들(12)을 구조했다고 전했다.  
 
박 씨의 친구 김 모(46) 씨 신고로 구조된 이들은 구명조끼를 착용한 채 가로·세로 각 5m 크기의 뗏목선에 타고 있었다.  
 
해경에 따르면 이들은 이날 오전 10시쯤 범벽도라는 무인도에서 뗏목선을 타고 나와 물놀이를 하다 노를 제대로 젓지 못해 떠내려갔다.  
 
뗏목선은 이들은 전날 가조도 선착장에서 박 씨 부자와 김 씨 그리고 그 아들 등 3명 등이 함께 만들었다.  
 
이들은 직접 만든 뗏목선을 타고 100m 거리에 있던 범벽도에서 1박 야영 중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해경은 뗏목선을 만들어 직접 해상에서 운행한 점이 현행법 위반인지에 대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