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맥매스터, 청와대 발표에 대해 “그런 게 아니라 재협상 전까진 기존협정 준수 의미”

[사진 폭스]

[사진 폭스]

허버트 맥매스터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으로 촉발된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THAAD) 비용 부담 논란과 관련, 방위비 분담금과 마찬가지로 사드 비용도 재협상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30일(현지시간) 미국 보수매체 폭스의 ‘폭스뉴스 선데이’에 따르면 맥매스터 국가안보보좌관은 이날 인터뷰에서 ‘당신이 한국 측 카운터 파트에 10억 달러(약 1조 1300억원)을 내는 기존 협정을 지킬 것이라는 말을 했다는데 사실이냐’는 질문에 “내가 가장 하기 싫어하는 것이 대통령의 발언을 부정하는 것이다. 그런 게 아니었다(that’s not what it was)”고 밝혔다. 이어 “내가 말한 것은 ‘어떤 재협상이 있기 전까지는 그 기존협정은 유효하며, 우리는 우리 말을 지킬 것’이라는 내용이었다(In fact, what I told our South Korean counterpart is until any renegotiation that the deal is in place. We’ll adhere to our word.)”고 덧붙였다.
[사진 폭스]

[사진 폭스]

 
 이는 청와대 발표와는 달라 논란이 예상된다. 김관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측은 지난 30일 청와대 보도자료를 통해 “한국시간으로 당일 오전 9시에 맥매스터 국가안보보좌관과 35분 통화를 했으며 양국이 사드 전개 및 운영유지 비용은 미국이 부담한다는 양국 간 합의 내용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맥매스터 국가안보보좌관은 ‘사드 배치 비용을 누가 부담할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는 것이냐’는 후속 질문에 직답은 피했다. 그는 “논점은 사드와 관계된 것, 우리의 (동맹)방위와 관련된 것은 다른 모든 동맹과 마찬가지로 재협상 될 것이라는 점”이라고 답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