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 핵실험 땐 나와 시진핑 기분 나쁠 것” 두고 보자는 트럼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달 29일)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은 큰 미사일(big missile)이 아니라 작은 미사일”이라고 말했다고 미국 CBS가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 직후 CBS와 한 취임 100일 인터뷰에서 ‘당신과 정부가 북한에 미사일을 쏘지 말라고 했는데 북한이 쐈다. 압박이 효과를 보지 못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 “나는 미사일을 쏘지 말라고 말한 적이 없다. 아마도 아무것도 일어나지 않았다”며 이렇게 답했다. 그러면서 “그(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가 핵실험을 하면 나는 기분이 나쁠(won’t be happy) 것이고 매우 존경받는 중국 국가주석(시진핑) 역시 기분이 나쁠 것이다. 그(김정은)도 우리가 매우 기분 나빠 할 걸 안다”고 강조했다.
 

CBS “군사적 대응 배제 않겠다는 것”
칼빈슨 동해 진입, 트럼프 100일 맞춰
북, 항모 킬러 ‘KN-17’ 미사일 발사
2분간 최대 고도 71㎞ 비행 뒤 폭발

 
미국 칼빈슨함이 지난달 29일 동해 도착에 앞서 일본 나가사키현 앞바다를 지나고 있다. [로이터=뉴스1]

미국 칼빈슨함이 지난달 29일 동해 도착에 앞서 일본 나가사키현 앞바다를 지나고 있다. [로이터=뉴스1]

그는 “‘기분이 나쁠 것’이라 한 말은 군사적 행동을 하겠다는 걸 뜻하는 것이냐”는 질문에 “잘 모르겠다. 내 말은 두고 보자(we’ll see)는 것”이라고 즉답을 피했다. CBS는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의 도발에 군사적 대응을 배제하지 않겠다’는 뜻을 고수한 것”이라고 풀이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달 29일 오전 5시30분쯤 평안남도 북창 일대에서 미사일 1발을 발사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인터뷰 언급은 이 미사일 발사를 미국이 우려하는 6차 핵실험 또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정도의 도발로는 보지 않는다는 취지로 해석된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 11시간30분 후인 오후 6시쯤 미 해군 핵추진 항공모함 칼빈슨함(CVN 70)은 동해에 진입해 한국 해군과 연합훈련에 돌입했다. 군 당국이 이날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칼빈슨함에 대한 일종의 ‘무력시위’ 성격일 것이라고 분석하는 이유다.
 
 
북한이 지난달 공개한 KN-17 미사일. 29일 북한이 발사한것과 동일한 것으로 추정된다. [노동신문]

북한이 지난달 공개한 KN-17 미사일. 29일 북한이 발사한것과 동일한 것으로 추정된다. [노동신문]

합동참모본부 관계자는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은 약 2분 동안 최대 고도 71㎞까지 비행한 뒤 폭발했으며 현재 정확한 미사일 기종을 분석 중”이라고 밝혔지만 미국 언론은 KN-17로 지목했다. KN-17은 북한이 개발 중인 ‘항모 킬러’ 대함탄도미사일(ASBM)을 뜻한다. <중앙일보 3월 14일자 1면> 
 
 
관련기사
 
정보 당국 등에 따르면 북한은 유사시 미 본토로부터 증원되는 미군 전력을 차단하기 위해 반접근 지역거부 전략(Anti-Access/Anti-Denial)을 추진 중이라고 한다. ASBM은 항공모함, 대형 수송함 등 해상의 이동 목표물을 타격하는 미사일이라는 점에서 이 같은 전략의 핵심이다.
 
30일 한·미 합동군사훈련인 독수리훈련은 종료됐다. 하지만 칼빈슨함은 이번주까지 한반도 해역에 머물면서 해군의 이지스 구축함인 세종대왕함, P-3 해상초계기, 링스 해상작전 헬기 등과 함께 합동훈련을 실시할 예정이다. 해군 관계자는 “이번 훈련의 핵심은 북한 탄도미사일을 탐지·추적·요격하는 미사일 경보훈련(Link-Ex)”이라고 말했다.
 
◆북한 미사일 발사, 이번도 실패인가=북한은 지난 4월에만 모두 세 번의 ASBM을 시험 발사했다. 한·미 당국은 세 번의 발사 모두 일단 실패한 것으로 분석했다. CNN에 따르면 미사일 동체 일부가 발사 장소에서 35㎞ 떨어진 내륙에서 발견됐다고 한다. 실패 원인과 관련, 장영근 항공대 항공우주·기계학부 교수는 “KN-17 탑재 엔진이 아직 안정화 단계에 이르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북한이 일부러 폭발시켰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미사일 발사 장소인 북창은 북한이 처음 미사일 시험발사를 한 곳이다. 한·미 정보당국의 허를 찌른 셈이다. 김동엽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북한이 북창에서 49도 방향인 함경북도 동북쪽 끝인 나진-선봉을 향해 미사일을 쐈다. 자칫 러시아 국경을 넘어갈 수 있기 때문에 일부러 폭발시킨 것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워싱턴=김현기 특파원,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