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샤넬 디자이너도 반한 지드래곤 패션 멘토는 …

파리에서 열린 2017 샤넬 봄여름 오트 쿠튀르 컬렉션에 VIP 게스트로 참석한 지드래곤. [사진 샤넬]

파리에서 열린 2017 샤넬 봄여름 오트 쿠튀르 컬렉션에 VIP 게스트로 참석한 지드래곤. [사진 샤넬]

세계적 스타일 아이콘으로 인정받는 ‘빅뱅’의 멤버 지드래곤(권지용·29)이 스스로 꼽는 패션 멘토는 누구일까.
 

중앙일보 설문 조사 ‘패션계 영향력’ 1위
“안 돼도 되게 하는 지은 YG 이사와
스타일리스트 양승호가 멘토”

중앙일보 江南人流(2017년 4월 27일자)의 ‘패션계의 영향력 있는 인물’ 조사에서 1위로 꼽힌 직후 그는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뜻밖의 인물을 멘토로 내세웠다. 바로 같은 소속사인 YG엔터테인먼트의 지은 이사(콘텐츠제작본부 스타일리스트팀)와 스타일리스트 양승호다.
 
지은 이사는 2000년 YG에 들어가 렉시·원타임 등을 거쳐 현재 빅뱅의 스타일링을 전담하고 있다. 그룹의 해외 활동은 물론 개인 스타일링까지 모두 책임지는 인물이다. 2016년 지드래곤과 함께 패션 브랜드 ‘피스마이너스원’을 론칭하기도 했다.
 
지드래곤은 지은 이사에 대해 “말 그대로 멘토이자 모든 패션 관련 작업을 처음부터 같이 해온 사람”이라며 “안 돼도 되게 하는 능력이 있다”고 평했다. “풀리지 않던 부분을 볼 수 있는 눈을 가졌기 때문에 뭔가를 말할 때 가장 믿음 가는 인물”이라고도 했다.
 
가수 씨엘과 지은 이사(오른쪽).

가수 씨엘과 지은 이사(오른쪽).

또 한 명의 멘토로 꼽은 양승호 스타일리스트 역시 한때 YG 소속이었다. 런던의 명문 패션스쿨 세인트마틴 재학 중이던 2009년 친구인 지드래곤 소개로 YG의 걸그룹 2NE1 의상을 맡으며 엔터테인먼트 업계에 발을 들였다. 이후 가수들의 일상을 보여주는 케이블 프로그램에 출연해 독특한 패션과 헤어스타일로 이름을 알렸다. 양씨는 여러 아이돌 스타들의 오랜 친구로 팬들 사이에서는 ‘양갱’이라는 별칭으로 불린다. 지드래곤은 그를 “여러가지로 나랑 지향하는 바가 가장 비슷한 친구”라며 “패션 외 다른 분야에 대해 두루두루 알고 있어 편하게 공유하는 소중한 멘토”라고 했다.
 
관련기사
 
한편 뮤지션으로서 패션이 차지하는 비중에 대해서는 ‘알파와 오메가’라고 표현하면서 “일어나서 뭘 입느냐에 따라 하루의 질이 달라지고, 어느 장소에서나 상황에 맞게 잘 입고 싶다”고 밝혔다.
 
지드래곤은 江南人流가 국내외 패션 브랜드·디자이너·패션지 편집장·스타일리스트·포토그래퍼 등 30개 팀을 대상으로 실시한 ‘영향력 있는 패션 인물’ 설문에서 가장 많은 추천(16표)을 받았다. 디자이너 톰 브라운이 그의 이름을 새긴 수트를 선물하고, 럭셔리 액세서리 브랜드 크롬하츠가 쇼핑하는 동안 뉴욕 매장 문을 닫아줄 정도로 세계 패션업계에서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다는 이유였다. 샤넬 디자이너 칼 라거펠트도 한 중국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장난기 넘치면서도 절대 소녀 같지 않은 그의 스타일을 사랑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도은 기자 dangdo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