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파트 시황] 연휴·대선에 수요 잠잠 … 서울·수도권 집값 오름세 주춤

서울·수도권 아파트값이 꾸준히 오르고 있지만 상승 폭은 크지 않다. ‘황금연휴’와 조기 대선을 앞두고 주택 수요자의 관망 심리가 강해져 오름세가 주춤한 상황이다. 30일 조인스랜드부동산과 KB국민은행에 따르면 지난주 서울과 경기도 아파트값은 각각 0.05%, 0.01% 올랐다. 모두 전주와 상승 폭이 동일하다. <자세한 내용은 www.joinsland.com 참조>
 
[자료 국민은행]

[자료 국민은행]

서울에선 강동(0.09%)·강남(0.09%)·서초(0.08%)·영등포구(0.08%)가 오름세를 이끌었다. 서대문·강북·도봉·금천구는 보합권에 머물렀다. 경기도에서는 대부분 가격 변동이 없는 가운데 성남 분당구(0.06%)와 광명(0.05%)·부천(0.05%) 등이 상승했다. 반면 고양 일산서구(-0.04%)와 군포(-0.03%)·의왕(-0.03%)·양주(-0.02%)·안산(-0.01%)은 약세를 보였다.
 
부동산중개업소들은 “징검다리 연휴를 앞두고 있어 집을 보러 오는 수요자가 별로 없다”고 말했다. 지방 5대 광역시 중에선 부산(0.04%)·대전(0.01%)이 올랐고 대구(-0.02%)·울산(-0.02%)·광주(-0.01%)는 하락했다.
 
황의영 기자 apex@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