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디지털 활용한 현지인 의료교육, 아프리카 오지 환자 살리는 길이죠

‘사명감으로 무장한 의료진이 아프리카 등 의료 서비스가 필요한 곳에 가서 병원을 만든다. 감당할 수 없을 정도로 사람이 몰리다 의사가 떠나기라도 하면 지역은 다시 의료 공백 상태에 처한다. 오랜 시간이 흘러 다시 누군가가 이 공백을 채운다.’ 세계 시민사회가 낙후된 지역의 질병과 싸우는 방법은 지금까지 대략 이랬다. 라즈 판자비(36·사진) 박사는 이런 방식이 지속 가능성이 적다는 점을 고민했다. 아프리카 라이베리아에서 의료 봉사 활동을 하면서 확신은 굳어졌다.
 

올해의 TED상 받은 판자비 박사
병원 지어도 의사 떠나면 이용 못해
비영리단체 세워 1만여 명 가르쳐
30가지 약품 든 배낭 메고 곳곳 누벼

지난달 28일(현지시간) 캐나다 밴쿠버에서 폐막한 2017 TED에서 ‘올해의 TED 상’을 받은 판자비 박사를 본지가 인터뷰했다. 그는 2005년 동료 몇 명과 비영리 의료 단체 ‘라스트 마일 헬스(Last Mile Health)’를 세웠다. 재원은 판자비 박사가 결혼 선물로 받은 6000달러가 전부였다. 의사의 접근이 어려운 마을에서 ‘커뮤니티 의료 노동자’를 뽑았다. 중등 교육을 받은 현지 주민으로 이뤄진 이들은 기초적 의료 교육을 받은 뒤 ‘라스트 마일 헬스’ 배낭을 메고 동네 곳곳을 누볐다. 30가지의 질병에 대처할 수 있는 약품·의료 도구로 채운 배낭이다. 정당한 급여를 지급해 소속감과 책임감을 강화했다.
 
판자비 박사는 “세계에서 연간 900만 명이 충분히 예방 가능한 질병으로 목숨을 잃는다”고 말했다. 의사가 갈 수 없다면 다른 방법을 찾아내야 한다.
 
그는 “말라리아 진단에 필요한 1달러짜리 키트, 폐렴 치료제, 소독약 같은 의료용품이 든 배낭 하나로 많은 일을 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이 단체는 라이베리아에서만 의료 노동자 1300명을 교육, 관리하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1만여 명이 이 단체를 통해 의술을 익힌 뒤 이웃들을 돕는다. 커뮤니티 의료 노동자들은 특히 2014년 서아프리카에서 에볼라 창궐했을 때 중요한 역할을 했다.
 
판자비 박사는 “면허가 있는 의사들도 인터넷을 통해 최신 정보를 받는다. 의료 노동자에게도 얼마든지 같은 방법으로 교육하고 최신 정보를 제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판자비 박사가 의료 소외 지역 문제에 관심을 갖게 된 데는 개인사가 작용했다. 인도 출신인 그의 부모는 1970년대 라이베리아로 이주했다. 그러다 89년 내전이 발발해 빈손으로 미국으로 망명했다. 판자비 박사가 아홉 살 때 일이었다. 가족은 지역사회 도움으로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에 정착했고, 판자비는 의대를 졸업할 수 있었다. 그는 현재 하버드대 병원, 버밍험 여성 병원 등에서도 일하고 있다. 물론 지역 의료 노동자는 외과 수술이나 희귀 질병 진단을 할 수 없다. 면허 없는 일반인의 의료 행위를 못마땅하게 보는 의료인들도 있다.
 
판자비 박사는 “지역 의료 노동자가 의사의 몫을 빼앗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키우는 것”이라며 “이들을 관리할 전문 의료인이 더 많이 필요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런 확신은 그가 10여년간 경험한 크고 작은 기적을 통해 굳어졌다. 라이베리아의 의료 노동자인 에이비(29)가 좋은 예다. 부모를 잃고 8학년때 학업을 중단한 그는 잡일을 하다 몇 년 전 마을 의료 노동자로 고용됐다. 현재의 에이비는 누구보다 헌신적인 의료인이다. 최근엔 영양실조로 생명이 위험한 갓난 아기를 데리고 4시간 노를 저어 병원에 데려가 살려냈다.
 
판자비 박사가 올해 TED 상을 수상하면서 ‘라스트 마일 헬스’는 상금으로 받은 100만 달러(약 11억원)를 받게 됐다. 2030년까지 75개국에 커뮤니티 보건 학교를 세울 계획이다. 그는 “이렇게 하면 2030년까지 약 3억 명을 구할 수 있게 된다”고 설명했다.
 
밴쿠버=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