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최순실, 4대강, 자원외교 비리 환수"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30일 서울 유세에서 ‘적폐청산'을 재차 강조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30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에서 가진 유세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30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에서 가진 유세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문 후보는 이날 서울 서대문구 신촌로터리 유세에서 “대통령이 되면 적폐청산특별조사위를 만들겠다”며 “최순실을 비롯해 국가권력을 이용한 부정축재 재산은 모두 국가가 환수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명박 정부의 4대강 비리, 방산 비리, 자원외교 비리도 다시 조사해 부정축재 재산이 있으면 환수하겠다”고 말했다.  
 
문 후보는 “이번 대선은 촛불과 함께 하는 정권교체냐, 부패기득권세력의 정권연장이냐 간의 대결”이라고 강조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와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의 연대 가능성을 겨냥해선 “문재인의 정권교체를 두려워하는 세력끼리 연대해서 정권연장을 꾀하고 있다”며 “총리도, 장관도, 서로 나누고자 한다”고 비판했다. 또 “부패기득권 연정은 절대 안된다고 확실하게 심판해 주시겠느냐”며 청중들의 호응을 유도했다.
 
앞서 이해찬 전 총리도 이날 충남 공주대 앞 유세에서 “우리나라 대통령 중 구속된 사람은 박근혜ㆍ전두환ㆍ노태우 전 대통령 등 3명인데, 다 박정희 전 대통령과 관련된 사람들”이라며 “(집권하면) 극우 보수 세력을 완전히 궤멸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이 전 총리는 “다시는 저런 사람들이 이 나라를 농단하지 못하도록 철저하게 궤멸시켜야 한다”며 “문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다음에는 안희정 충남지사, 이재명 성남시장, 박원순 서울시장 같은 사람들이 이어서 쭉 장기 집권해야 한다”고도 주장했다. 
 
앞서 문 후보는 이날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이래 네번째로 찾은 대전ㆍ충남 지역에서 “양강 구도가 무너졌다”며 “문재인이 충남에서만 1등을 하는 게 아니라 전국 모든 지역에서 1등”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그는 “공주 옛 이름이 웅진, 곰나루인데 ‘문’을 거꾸로 하면 곰이 된다. 곰곰이 생각하면 문재인밖에 없다”거나 “(충청도 사투리로) 그래, 이번에는 문재인이여! 그려, 문재인으로 혀~”란 농담도 섞었다. 또 ‘투표해야 대통령 문재인’이라는 뜻의 ‘투대문’을 외치며 “촛불이 나라를 구했듯이 투표해서 나라를 바꿔주시겠느냐”고도 했다. 그는 “원내 제1당(119석)이며 두 번의 국정 경험과 수권 능력을 갖춘 민주당 후보가 당선돼야 국정을 주도할 수 있다”는 말도 했다.
 
문 후보의 종반 전략은 1강을 굳혀 과반 득표까지 하겠다는 것이다. 민주당 관계자는 “중간지대 표를 더 확실히 흡수해서 50% 이상 과반 득표를 해야 한다”며 “득표율을 최대한 끌어올려야 집권 초기에 과감하게 개혁 과제를 추진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압도적인 승리로 집권 후 제대로 일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달라’고 호소하겠다는 전략이다.  
 
문 후보의 대전 유세엔 민주당 경선 경쟁자였던 안희정 충남지사의 아들 정균씨도 합류했다. 정균씨는 “경쟁이 끝나고 승리한 후보에게 힘을 몰아주는 것이 민주주의라고 배웠다”며 “안희정을 사랑해주셨던 여러분들의 지지와 사랑을 문 후보에게 모아달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5월 4~5일 실시되는 사전투표를 겨냥해 1일부터 대대적인 투표 독려 캠페인을 진행하기로 했다. 전병헌 민주당 선대위 전략본부장은 “사전투표율 목표치를 25%로 삼고 있다”며 “선대위 전체가 투표율을 높이기 위해 총력 가동 체제로 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 후보 측은 선대위 내에 ‘먼저투표위원회’를 꾸려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등을 활용한 ‘투개문(투표해야 개혁의 문이 열린다) 마케팅’을 활발히 할 계획이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