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기 찾은 安 "남경필, 협치와 연정의 모범"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30일 "협치와 연정의 모범을 세웠다"며 남경필 경기지사를 치켜세웠다. 바른정당 소속의 남 지사를 언급하면서 안 후보가 집권할 경우, 바른정당을 공동정부 파트너로 삼겠다는 메시지를 던진 것으로 풀이된다.
 

安, 바른정당은 품고, 文·洪은 '모두까기'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30일 저녁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미관광장에서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30일 저녁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미관광장에서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안 후보는 이날 경기 수원역 앞 유세에서 "대한민국 대개혁을 위한 개혁공동정부는 꼭 필요하다"며 "이념, 지역, 세대 차이를 넘어 대한민국의 미래를 만들어갈 모든 세력과 함께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분열과 패권을 넘어서 함께 힘을 모아야 대한민국을 한 걸음 전진시킬 수 있다"며 더불어민주당의 통합정부론에 대해선 "패권 세력이 말하는 통합정부는 자기 계파 사람끼리 나눠먹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안 후보는 이날 발언을 통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 모두를 비판했다. 홍 후보를 향해선 "탄핵을 반대한 사람이 정권을 달라고 한다. 헌법재판소 판결을 부정하는 사람이 대통령이 되려고 한다. 이게 말이 되느냐"며 날을 세웠고, 문 후보를 향해선 "위대한 국민의 촛불혁명을 독점하고 사유화하려는 계파 패권주의 세력이 정권을 달라고 한다. 상대 후보를 지지하는 국민을 적폐라 몰아붙인 세력이 통합을 말한다. 이게 말이 되는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탄핵 반대한 사람들, 다음 정부 맡을 자격 없다. 계파 패권주의 세력도 다음 정부 맡을 자격 없다"며 자신을 지지해줄 것을 호소했다.
 
한편, 최근 한국에 사드 배치비용을 물리고 싶다고 발언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해 "한미동맹은 상호 존중이 우선"이라며 "국방부에 따르면 사드 비용은 공식 합의로 미국이 부담하게 돼 있다. 저는 한미 간 사드배치 합의를 존중한다. 트럼프 대통령도 한미간 약속 반드시 지켜야 한다"고 밝혔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