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洪 "나 대통령 안 시키려고 온갖 X랄" 막말 논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30일 인천지역 유세현장에서 "홍준표가 대통령되면 언론도 겁이 난다"며 "어떻게 해서라도 대통령 안 시키려고 온갖 지랄들을 많이 한다"고 주장해 논란이 예상된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가 30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 앞에서 유세를 펼치고 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가 30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 앞에서 유세를 펼치고 있다.

 

언론 향해 '막말'…여론조사 업체에는 "내가 집권하면 없애버린다"

홍 후보는 이날 연설에서 "내가 살기 위해선, 백(Back)도 없고 아무 세력도 없고 강해져야 하는데, 그걸 보고 국민들이 홍준표는 강성이라고 하는데"라며 "특권행세하는 사람, 부패한 사람, 권력자들에게는 내가 강성"이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홍 후보는 이어 논란의 발언을 하며 "그래서 나는 지금 신문이고 방송이고 아무 의미가 없다"고 주장했다. 또 "나는 아침에 내가 세운 방향대로 페이스북 하나 가지고 기록하고 있다. 누가 뭐라고 하든 관심없다. 어차피 우리 자체조사에서는 양강으로 갔다"며 "우리나라 언론환경, 여론조사가 자기들끼리 짜고 한다. 어떻게 하면 홍준표를 비틀까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언론에 대해 강하게 비난한 홍 후보는 "어느 유명한 여론조사 기관은 얼마 전까지 (내 지지율이) 8%였다. 내가 집권하면 없애버린다고 했다"며 여론조사 업체에 대해서도 맹비난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