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승민 "洪, 朴 몸걱정 말고 본인 돼지 흥분제나 반성"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의 박근혜 전 대통령 건강악화설 발언에 대해 "본인의 돼지 흥분제나 제대로 반성해야 된다"며 비난했다.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가 30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를 찾아 취재진이 질문에 답하고 있다. 유 후보는 이날 딸 유담씨와 함께 프로야구 SK-삼성 경기가 열리는 야구장을 찾아 야구팬들과 만났다. 사진 : 프리랜서 공정식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가 30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를 찾아 취재진이 질문에 답하고 있다. 유 후보는 이날 딸 유담씨와 함께 프로야구 SK-삼성 경기가 열리는 야구장을 찾아 야구팬들과 만났다. 사진 : 프리랜서 공정식

유 후보는 30일 대구 김광석거리 인사 후 취재진들에게 "홍준표 후보가 박 전 대통령의 몸이 얼마나 안 좋은지 잘 알기는 하냐"며 "대선 앞두고 표만 의식해서 검사 출신이, 이렇게 이야기하는 것은 옳지 않은 것 같다"고 일침했다. 이어 "국민은 법앞에 평등하기 때문에 국민이 갖는 권리는 박 전 대통령도 가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구속이 된 상황에서 진짜 건강이 안 좋으면 의사가 가서 상태를 보고 검찰이 판단하는 부분이니 그렇게 하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 후보는 이날 서울 유세현장에서 "박 전 대통령이 교도소에서 건강이 극도로 나쁘다고 하더라"며 "구속집행정지를 해야 하는데 검찰이 문재인(더불어민주당 후보)의 눈치를 보느라 안 해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