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동정부에 洪 참여' 놓고 안철수-김종인 이견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와 김종인 개혁공동정부준비위원장이 준비위 가동 첫날부터 의견이 엇갈렸다. 김 위원장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의 공동정부 참여 가능성을 열어둔 반면 안 후보는 홍 후보의 참여에 선을 그은 것이다.
 

첫날부터 삐걱? "투 트랙 전략" 분석도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와 김종인 전 민주당 비대위 대표. [중앙포토]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와 김종인 전 민주당 비대위 대표. [중앙포토]

김 위원장은 30일 기자회견을 열고 "공동정부는 모든 정파를 어우르는 것"이라며 홍 후보를 비롯해 "어디를 특별하게 배제하고 그러진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 "이래저래 관련되는 사람들을 만나기는 했지만, 준비위에 영입해서 일할 것이냐는 특정한 바 없다"면서 범여권과의 물밑접촉을 진행 중이라는 점을 인정했다.
 
이날 김 위원장의 측근으로 손꼽히는 최명길 의원도 "그분(홍 후보)이 적폐세력이나 친박 패권세력은 아니다"라며 "오히려 지난 10년 간 친박 때문에 핍박을 받았다고 주장하고, 객관적으로 봐도 그럴 수 있기 때문에 그를 배제할 이유가 없다"고 힘을 보탰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3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앞에서 '자유대한민국 수호를 위한 서울대첩' 유세를 갖고 시민들 속에서 두손을 들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3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앞에서 '자유대한민국 수호를 위한 서울대첩' 유세를 갖고 시민들 속에서 두손을 들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하지만 안 후보는 이날 수원역 유세 현장에서 "(홍 후보를) 국정 파트너로 생각 안 한다"며 이를 일축했다. '홍 후보가 후보직을 사퇴하면 배제하지 않을 것이냐'는 질문에도 마찬가지로 "공동정부 파트너로 생각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안 후보가 김 위원장을 끌어안으며 내세운 개혁공동정부론은 막판 판세 전환을 위한 승부수로 손꼽힌다. 하지만 홍 후보를 두고 안 후보와 김 위원장의 의견이 엇갈리면서 이러한 승부수에 차질이 생기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이러한 우려를 놓고 국민의당 내에서는 다양한 시각들이 나왔다. 국민의당 중앙선대위 관계자는 "(안 후보와 김 위원장이) 서로 의견 조율이 필요한 부분이 있을 것"이라면서 "안 후보의 입장이 더 중요하지 않겠나"라고 밝힌 반면, 다른 관계자는 "안 후보가 믿고 요청했기 때문에 김 위원장에게 힘을 실어주는 게 옳을 것"이라며 "그러면서 안 후보의 소신과 원칙은 강조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이런 가운데 최명길 의원은 "투 트랙 전략으로 이해해 다라"며 "후보가 할 수 있는 말과 공동정부를 준비하는 사람이 실제 움직이는 것과는 다를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