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교황 "북한 관련 상황 지나치게 고조…국제 중재 나서야"

프란치스코 교황

프란치스코 교황

한반도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프란치스코 교황이 우려를 표시하며 제3국에 중재를 요청했다.
  

이집트 방문 후 비행기 안에서 우려 표명

교황은 29일(현지시간) 이집트 방문을 마치고 바티칸으로 돌아가는 비행기에서 기자들에게 북한 미사일 문제를 거론하면서 “상황이 지나치게 고조됐다(too hot)”고 말했다고 BBC 등이 보도했다.
 
교황은 또 “전쟁은 인간성의 선한 면모와 문화 등 모든 것을 파괴할 수 있다”면서 “오늘날의 인간성은 그것(전쟁)을 견뎌낼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한 유엔과 제3국의 역할 필요성도 강조했다. 그는 “세계에는 수많은 협력자와 중재자가 있다”면서 콕 집어서 “노르웨이는 항상 도와줄 준비가 돼있다”고 설명했다.
 
1990년 노르웨이가 주도해 이끌어낸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간의 오슬로 협정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보인다.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간의 역사적인 첫 공식 협정인 오슬로 협정을 통해 서안 지역에 팔레스타인 자치정부(PA)가 들어서게 됐다.
 
교황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회동 가능성과 관련한 물음에 “공식적으로 요청받은 것이 없다”면서도 각국 정상의 접견 요청은 항상 환영한다고 덧붙였다.  
 
강혜란 기자 theoth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