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심상정 "사드비용 밀실협상 밝힐것...홍준표 TK표 다 자기 것인줄 알아"

 심상정 정의당 대통령 후보는 30일 논란이 되고 있는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비용 부담과 관련, “우리가 모르는 배치 시기와 비용 부담에 대한 밀실협상이 있었다고 생각한다”며 “대통령이 되면 한미간 사드 밀실협상의 실체를 반드시 밝히겠다”고 말했다.
 
성주 주민 위로하는 심상정 후보 [국회사진기자단]

성주 주민 위로하는 심상정 후보 [국회사진기자단]

심 후보는 이날 오후 사드 체계가 배치된 경북 성주 소성리 마을회관을 방문, “어떤 말로도 위로할 수 없는 주민들의 깊은 상실감에 가슴이 미어진다”며 “새벽에 기습적으로 사드를 배치한 것도 모자라 우리에게 10억불을 부담하라고 하는데 계속 비용 이야기를 할 거면 사드를 당장 도로 가져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심 후보의 성주 방문은 5명의 주요 대선후보 가운데 처음이다. 최근 지지율 상승세를 바탕으로 보수의 텃밭인 대구·경북(TK) 지역에서 지지를 호소하며 자신감 있는 행보를 이어간 것이다.
 
심 후보는 '미국과의 이면합의설가 있었다고 생각하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노회찬 원내대표가 김관진 국가안보실장에 문의한 바에 따르면 2018년부터 적용되는 주한미군 분담금에 사드 운용비용이 포함될 가능성이 있다고 이미 시인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도 정확히 10억 달러를 요구하며 ‘비용부담을 한국에 통보했다’고 두 번씩이나 말했다”고 지적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30일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를 찾아 마을회관에서 주민들과 이야기 나누고 있다. 프리랜서 공정식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30일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를 찾아 마을회관에서 주민들과 이야기 나누고 있다. 프리랜서 공정식

심 후보는 이어 “한미동맹이 아무리 중요하다 하더라도 한미동맹이 국익보다 우선할 수 없다”면서 “대통령이 되면 사드 배치 결정과정에서 그동안 생략된 절차를 민주주권국가로서 반드시 거치고, 국익에 부합하지 않는 사드 배치는 철회시키겠다”고 말했다.
 
영남 지역에서 높은 지지를 받고 있는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도 거침없이 비판했다. 심 후보는 성주에 앞서 대구 동성로 유세에서 “이번 대선은 촛불이 만든 선거인데 홍준표 후보는 TK표가 다 자기 것인 줄 안다”면서 “대구 주민들이 확실하게 의사 표시를 해 달라. 개혁을 잘할 것 같고,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만들 수 있는 후보가 누구냐”고 반문했다.
 
경북 포항 죽도시장 유세에서도 “60년 기득권 체제를 갈아엎고 모두가 잘 사는 대한민국을 만드는 것이 진정한 국민통합”이라며 ▶북방교역 활성화를 통한 영일만항 회생 ▶원자력발전소가 집중된 경북 동해안에 해상풍력단지 건설 등의 지역공약을 약속했다.
 
이소아 기자 ls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