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과반득표 전략 문재인, 충청 찾아 "양강구도 무너졌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30일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를 향해 “연정을 하고 협치를 한다는데 어느 당과 하게 되든 몸통이 아니라 꼬리밖에 더 되겠느냐”고 비판했다. 이어 “원내 제1당이며 두번의 국정경험과 수권능력을 갖춘 민주당 후보가 당선 되어야 국정을 주도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충남 공주대앞 유세에서다. 역대 대통령 선거에서 캐스팅 보트 역할을 해온 대전 충남 지역 방문은 공식선거운동이 시작된 이후 네번째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 후보가 30일 오후 대전 중구 으능정이 문화의 거리에서 열린 집중유세에서 손을 들어 보이고 있다. 대전=이재문기자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 후보가 30일 오후 대전 중구 으능정이 문화의 거리에서 열린 집중유세에서 손을 들어 보이고 있다. 대전=이재문기자

 
문 후보는 “양강구도가 무너졌다”며 “문재인이 충남에서만 1등을 하는 게 아니라 전국 모든 지역에서 1등”이라고 대세론을 부각시켰다. “공주 옛 이름이 웅진, 곰나루인데 ‘문’을 거꾸로 하면 곰이 된다.곰곰이 생각하면 문재인밖에 없다"거나 "(충청도 사투리로) 그래, 이번에는 문재인이여! 그려, 문재인으로 혀~”라고 농담을 섞으며 여유있는 모습도 보였다. 
문 후보는 ‘투표해야 대통령 문재인’이라는 뜻의 ‘투대문’을 외치며 “촛불이 나라를 구했듯이 투표해서 나라를 바꿔주시겠느냐”고도 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중간지대 표를 더 확실히 흡수해서 50% 이상 과반 득표를 해야 한다”며 “득표율을 최대한 끌어 올려야 집권 초기에 과감하게 개혁 과제를 추진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대세론과 과반득표론을 통해 '압도적인 승리로 집권후 제대로 일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달라'고 호소하겠다는 전략이다.  
문 후보는 충남 유세에서 자신을 향한 안보공세에도 적극 반박했다. "선거철이 되니 또 색깔론, 종북몰이로 시끄럽다. 그런데 문재인의 지지도는 갈수록 오르고 있다”고 했고, “이제 국민들은 속지 않는다, 이놈들아~”라는 말도 했다. 
문 후보의 참모들은 "전날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가 진보성향 시민단체를 '도둑놈의 XX들'이라고 비난한 데 대해 문 후보가 이를 다시 맞받아친 것"이라고 했다. 
 
문 후보의 대전 유세엔 민주당 경선에서 경쟁했던 안희정 충남지사의 아들 정균씨도 합류했다. 정균씨는 연단에 올라 “경쟁이 끝나고 승리한 후보에게 힘을 몰아주는 것이 민주주의라고 배웠다”며 “안희정을 사랑해주셨던 많은 지지자 여러분들의 지지와 사랑을 문 후보에게 모아달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5월 4~5일 실시되는 사전투표를 겨냥해 1일부터 대대적인 독려 캠페인을 진행하기로 했다. 전병헌 민주당 선대위 전략본부장은 “사전투표율 목표치를 25%로 삼고 있다”며 “선대위 전체가 투표율 높이기 총력 가동 체제로 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 후보 측은 선대위 내에 ‘먼저투표위원회’를 꾸려 스마트폰 애플리캐이션 등을 활용한 '투개문(투표해야 개혁의 문이 열린다) 마케팅'을 활발히 할 계획이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