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심상정 "트럼프 '사드 비용 요구', 밀실협상 있었을 거라 생각"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사드 배치비용 요구 발언에 대해 "우리가 모르는 배치 시기, 비용 부담에 대한 밀실협상이 있었다고 생각한다"며 진상규명에 나서겠다고 주장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27일 서울 돈암동 성신여대앞에서 유세했다. 사진 : 강정현 기자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27일 서울 돈암동 성신여대앞에서 유세했다. 사진 : 강정현 기자

심 후보는 30일 경북 성주의 소성리 마을회관을 찾아 지역 주민들과 만난 자리에서 "제가 대통령이 되면 한미 간 사드 밀실협상의 실체를 반드시 밝히겠다"며 이같이 발언했다.
 
심 후보는 또 "트럼프가 '비용부담을 한국에 통보했다'고 두 번씩이나 말했는데도, 다른 대선 후보들은 트럼프 대통령 변호하기에 급급하다"며 "미국의 주지사로 출마하시는 게 더 낫지 않나, 하는 생각까지 들 정도"라며 트럼프 대통령의 사드비용 발언에 대한 다른 후보들의 태도를 비난했다.
 
이날 심 후보는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꼭 무기중개상 같은 말을 하고 있다. 사드가 미끼상품이 아닌가 의심이 들 정도"라며 "편협한 미국 우선주의와 동맹은 양립할 수 없다. 비용부담은 꿈도 꾸지 말라. 계속 비용 이야기할 거면 사드를 당장 도로 가져가야 한다"고 비난을 이어갔다.
 
심 후보는 "아직 사드가 배치 됐다고 단정하기 이르다. 우리는 주권국가"라며 "한미동맹이 중요하다고 하더라도, 국익보다 우선할 순 없다. 제가 대통령이 되면 사드 배치에 대해 그간 생략된 절차를 민주 주권국가로서 반드시 거치겠다. 국익에 부합하지 않는 사드를 철회시키겠다"고 밝혔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