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승민 "제 갈길 가겠다"

바른정당 유승민 대선 후보가 30일 부산 해운대 영화의 전당에서 문화예술 분야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바른정당 유승민 대선 후보가 30일 부산 해운대 영화의 전당에서 문화예술 분야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바른정당 유승민 대선후보는 30일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측에 합류한 김종인 공동정부준비위원장이 발표한 '공동정부' 구상에 대해 "더 이상 그런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지 않겠다"고 밝혔다.
 

김종인 '공동정부' 구상에
"귀 기울이지 않겠다" 일축
주말 영남 순회하며 보수공략

유 후보는 이날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프로야구 관람 전 취재진의 관련 질문에 "어차피 대선이 끝나면 그런 얘기가 있을 수 있는데 대선 때까지 그냥 제 갈 길을 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의 '공동정부' 구상이 단일화를 염두에 둔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유 후보가 '독자 완주' 의지를 거듭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유 후보는 김 위원장 측과 공동정부 구상과 관련해 접촉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도 "없다"고 일축했다.
유 후보 측의 지상욱 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당을 하도 많이 바꾸어 정체성을 알 수 없는 김종인을 대표(공동정부준비위원장)로 앉혀 도대체 누구와 어떤 정부를 만들겠다는 것이냐"면서 거부감을 표시했다. 
지 대변인은 "안철수가 집권하면 모든 국민이 김종인과 박지원(국민의당 대표) 중 누가 이길 것인지만 바라봐야 한다"면서 "'상왕 자리 넘버1'을 놓고 싸우는 과정에서 안 후보가 국민에게 공약한 수많은 말이 실현되리라고 생각하는 어리석은 사람들은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유 후보는 이날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를 겨냥해 "결핍 사항이 많아서 보수의 품격을 유지할 수도 없고, 보수 대표로는 부끄러워서 내놓을 수 없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한 한미 양국이 주한미군 사드(THAAD) 배치 분담에 대한 '기존 합의'를 재확인한 것과 관련, "그 부담이 방위비 분담금 협상에 압박 작용을 할까 봐 걱정"이라며 "이럴 때일수록 저 같은 사람이 대통령이 돼야지, 미국이 불신하고 한미동맹에 대해 평소에 아무 철학이 없는 사람이 대통령이 되면 굉장히 어려워 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유 후보는 이날 오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에서 영화와 게임 콘텐츠를 제4차 산업혁명 성장엔진으로 삼는 것을 기조로 한 문화예술 공약을 발표했다. 오후엔 프로야구장과 놀이동원, 김광석 거리 등 대구 중심가를 잇따라 찾아 '젊은 표심' 잡기에 나섰다. 
최민우 기자 minw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