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팔 다친 이등병이 신발끈 부탁을 한다면?…어른들의 따뜻한 격려와 조언

"죄송한데요, 제가 팔을 다쳐서 그런데 전투화 끈 한 번만 묶어 주실 수 있나요?
 
[사진 딩고 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 딩고 유튜브 영상 캡처]

팔을 다쳐 깁스를 한 이등병이 버스 터미널에서 어른들에게 이러한 부탁을 하면, 어떤 반응들을 보일까.
 
SNS 채널 '딩고'가 29일 이같은 상황을 가정한 실험 카메라를 실시한 결과를 공개했다. 영상 속 어른들은 따뜻한 행동과 말을 이어갔다. 마치 자신의 자식을 대하듯 불편한 몸으로 휴가 복귀를 앞두고 있는 청년에게 다정한 말과 걱정, 조언을 해준 것이다.
[사진 딩고 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 딩고 유튜브 영상 캡처]

 
많은 남성 어른들은 실험에 나선 청년에게 자신의 경험을 겻들여 따뜻한 격려를 했다. 한 버스 기사는 "땅에 안 끌리려면 끈을 한 바퀴 돌려야지"라며 친절히 끈을 묶어줬고, 한 남성은 "나도 운동하다가 다쳐서 의가사 제대를 했다"며 격려했다. 
 
[사진 딩고 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 딩고 유튜브 영상 캡처]

또 다른 남성은 "옛날에는 신발 끈 잘 묶었는데 몸을 다쳐서 팔을 제대로 못 쓴다"면서도 친절히 몸을 굽혀 신발끈을 묶어줬다. "몸 조심해야지, 이렇게 다치고 그러면 큰일"이라며 친아버지처럼 걱정해주는 어른들도 많았다.
[사진 딩고 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 딩고 유튜브 영상 캡처]

 
많은 여성 어른들은 어머니의 마음으로 실험에 나선 청년을 대했다. "어쩌다 팔을 다쳤어"라며 걱정의 말을 건넨 한 여성은 "고생하네"라며 격려했고, "두유 하나 먹을래?"라며 청년에게 자신의 두유를 건넸다. 
[사진 딩고 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 딩고 유튜브 영상 캡처]

"조심해야지", "금방 가더라 우리 아들 보니까", "힘들더라도 잘 참아봐요" 등 말과 표현은 달랐지만 마음 만큼은 한결같이 청년을 걱정하고 위해주는 모습이었다.
[사진 딩고 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 딩고 유튜브 영상 캡처]

 
29일 공개된 이 영상은 유튜브에서 공개 하루만에 조회수 3만 3000여건을 돌파하며 많은 네티즌들의 공감을 사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