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글로벌 J카페] 실리콘밸리 최고인 피차이 구글 CEO의 연봉은?

순다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가 지난해 회사로부터 1억9770만 달러(약 2278억원)의 성과 보수를 받았다고 블룸버그·CNN 등 미국 언론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는 성과급을 많이 주기로 유명한 정보기술(IT) 업계에서도 흔한 일이 아니며, 산업계 전체에서도 최고 수준이다. 
순다 피차이 구글 CEO. [중앙포토]

순다 피차이 구글 CEO. [중앙포토]

구글의 지주회사인 알파벳이 지난달 28일 공시한 바에 따르면 피차이 CEO의 기본 급여는 65만 달러(약 7억4000만원)에 불과했으나 스톡옵션 방식으로 지급된 성과급 1억9870만 달러가 전체 보수를 끌어올렸다. 회사의 성과보상위원회는 거액의 성과 보수를 지급한 이유로 피차이 CEO가 다양한 상품을 성공적으로 론칭한 것과 CEO로 승진해 업무의 폭이 커진 것을 꼽았다.

2016년 한 해 급여와 성과 보수로 2278억원
성과급 높기로 유명한 실리콘밸리에서도 최고 수준
광고 매출 17% 뛰고, 상품과 서비스 성공적 론칭

 
지난해 구글은 새로운 스마트폰과 가상 현실(VR) 헤드셋, 라우터, 음성 인식 스마트 스피커 등을 출시했다. 구글의 핵심 비즈니스인 광고 사업 매출은 17.8% 뛰었으며, 클라우드와 하드웨어 부문 매출액도 증가했다.
 
피차이 CEO가 달러로 억대 연봉을 받은 것은 이번이 세 번째 해다. 그는 2014년 2억5000만 달러, 2015년 1억 달러를 성과 보수로 받았다. 올해는 구글 주식(클래스C)을 27만3328주 받았다. 오는 2019년까지 CEO 자리를 유지하면 분기 단위로 행사할 수 있다.
 
2004년 구글에 입사한 피차이는 2015년 구글이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되면서 CEO에 선임됐다. 래리 페이지 구글 창업자 겸 당시 CEO가 지주회사인 알파벳으로 옮기면서 페이지가 맡았던 제품 개발과 기술 전략, 그리고 회사의 전반적인 운영을 이어받았다. 알파벳 주가는 올해 들어 급등했으며, 지난주에는 사상 처음으로 시가총액 6000억 달러(약 684조원)를 넘어섰다. 
 
박현영 기자 hypar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