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 유커만 있나? 5000명 베트남 인센티브 관광단 제주 유치 성사

지난 27일 제주도 관광유관기관 합동관광 마케팅단이 베트남 호찌민에서 현지 여행사 대표들과 인센티브 관광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제주도]

지난 27일 제주도 관광유관기관 합동관광 마케팅단이 베트남 호찌민에서 현지 여행사 대표들과 인센티브 관광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제주도]

 
베트남 기업의 인센티브 관광객 5000여 명이 올해 제주도에 온다. 베트남을 방문하고 있는 제주도·제주관광공사 등 관광유관기관 합동 관광마케팅단은 지난 27일 베트남 호찌민(胡志明)에서 열린 관광 설명회에서 현지 주력 5개 여행사와 제주 인센티브 관광에 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베트남 기업, 연말까지 100여 회 나눠 관광객 보내기로
올해 초부터 베트남 현지서 제주관광객 유치 노력 성과

 
이에 따라 앞으로 비엣트래블(Vietravel), 사이공 투어리스트(Saigon Tourist), 티에스티 투어리스트(TST Tourist) 등 베트남 현지 5개 여행사는 연중 100여 회에 걸쳐 베트남 기업 인센티브 관광객 5000여 명을 제주로 보내게 된다.
 
또 앞으로 매년 협약을 체결해 베트남 시장 공략을 가속화해 나갈 계획이다. 빠르면 올해 상반기내로 첫 베트남 인센티브 여행단이 제주를 찾을 전망이다.  
 
이번 양해각서 체결은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체계 도입에 따른 중국정부의 보복조치로 제주를 찾는 중국인 단체관광객(遊客·유커)가 줄어든데 따른 조치다.  
 
제주도는 유커가 외국인 제주 관광시장의 80%를 차지하는 만큼 외국인 관광업체들이 직격탄을 맞자 관광객 국적의 다변화를 위한 노력에 나서고 있다. 이번 관광객 유치는 제주도와 제주관광공사·제주컨벤션뷰로·한국관광공사 베트남 하노이 지사가 협력해 성사시켰다. 
 
이들은 올해 초부터 베트남 현지 관광시장을 직접 찾아 유력여행사들과 제주관광객 유치를 위해 지속적으로 접촉해 왔다. 
 
제주현지에서 홍보활동도 강화했다. 제주도와 제주관광공사는 지난 14~17일 베트남 국영방송사인 ‘VTC’와 현지 여행업계 관계자들을 초청해 제주 관광을 진행했다. VTC는 세계자연유산인 성산일출봉을 비롯해 에코랜드·오설록티뮤지엄·아쿠아플라넷 등 도내 주요 관광지들을 촬영해 앞으로 제주관광 홍보영상으로 쓸 예정이다. 또 지난 19일에는 제주를 찾은 ‘베트남기자협회 제주 방문단’을 대상으로 주요 관광지를 소개하기도 했다. 
 
홍영기 제주도 관광정책과장은 “한국관광공사 하노이지사와 함께 베트남 파워블로거의 제주 방문 여행도 전개할 예정”이라며 "베트남 개별관광객 유치를 위한 다양한 신규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발굴·소개하겠다"고 말했다
 
 오는 9월부터 시행되는 동남아관광객 무비자제도에 대한 기대도 이번 성과에 한몫했다. 제주를 최종 목적지로 하는 동남아 단체관광객에게 대상으로 환승 무비자 120시간(5일)을 주는 제도다.  그동안 중국 단체관광객만을 대상으로 이 같은 제도를 시행했으나 중국 관광객이 급감하자 정부가 마련한 대책이다. 
 제주도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지속적으로 베트남 시장 공략에 나서고, 홍콩·대만·싱가포르·말레이시아 등으로 관광 마케팅 활동 영역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제주를 찾는 베트남 관광객은 2010년 1만1617명, 2011년 1만5490명, 2012년 1만7297명, 2013년 1만8162명, 2014년 3만1914명까지 꾸준히 늘었다가 2015년 2만6806명, 2016년 2만5008명으로 감소 추세를 보였으나 이번 양해각서를 계기로 증가세로 돌아설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합동 관광마케팅단 단장인 전성태 행정부지사는 “베트남은 빠른 경제성장 속도로 해외로 나가는 관광객 수요 확대의 잠재력이 아주 크다”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기업 인센티브 관광객뿐만 아니라 베트남의 더 많은 개별·단체 관광객이 제주를 찾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제주=최충일 기자 choi.choongi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