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어차피 1, 3번 후보는 일란성 쌍둥이”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가 29일 경남 양산시 이마트양산점 앞에서 유세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 홍준표 후보 공식사이트]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가 29일 경남 양산시 이마트양산점 앞에서 유세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 홍준표 후보 공식사이트]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가 “초반의 불리를 딛고 급속히 따라붙어 이제 양강구도를 형성했다”고 밝혔다.  
 
 30일 홍 후보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미 안을 넘어 양강구도로 가 있는데 김종인 전 민주당 대표께서 한나라, 국민의당, 민주당으로 떠돌다가 다시 국민의당으로 가서 공동정부 운운하며 보수우파 정권수립의 동력을 약화시키려는 책략에 저는 넘어가지 않습니다”며 이같이 밝혔다. 홍 후보는 이어 “어차피 1, 3번 후보는 일란성 쌍둥이입니다. 안 후보가 호남에서 선전해주면 4자 구도에서 반드시 이기는 선거인데 정책과 이념이 전혀 다른 정당과 선거 연대는 할 필요가 없지요”라고 적었다. 또 “아무리 대통령을 하고 싶다지만 상왕에 태상왕까지 모시고 3년짜리 대통령이 되려고 무리하는 것은 자신의 유약함만 드러내는 것이라고 볼 수밖에 없는데 참 딱하게 보입니다”고 밝혔다.  
 
 홍 후보는 이날 경기도 포천 유세에서 “남쪽 지역은 저희가 거의 평정했다. 이제 충청도로 (바람이) 올라오고 있고, 곧 수도권으로 홍준표 바람이 상륙해 이 나라 19대 대통령이 꼭 되도록 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