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종철 아내 "임신 후 몸무게 96kg…우울증에 유서 쓰기도" 눈물

사진=MBC '사람이 좋다' 캡처

사진=MBC '사람이 좋다' 캡처

정종철 아내 황규림이 산후 우울증으로 유서를 쓰기도 했다고 밝혔다.  
 
30일 방송된 MBC '사람이 좋다'에서는 개그맨 정종철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가부장적이던 정종철은 아내 황규림 때문에 바뀌게 됐다고 밝혔다.
 
아내 황규림 7년 전 셋째 임신 후 극심한 우울증을 앓게 됐다. 황규림은 100kg 가까이 몸무게가 늘어 났지만 정종철은 아내를 돌보지 않았고, 부부 사이의 대화가 단절됐다.
 
황규림은 "그때 우울증이 너무 심해서 대인기피증이 왔다. 그때는 몸무게가 96kg 정도 나갔다"며 "아기를 안고 있는데 나를 보는 눈이 되게 차갑고 냉정하고 싫다는 게 느껴졌다. 그래서 남편이 집에 안 들어온 것 같다"고 털어놨다.
 
황규림은 "그 얘기를 남편이 정말 싫어하는데, 저도 그때 기억하면 너무너무 끔찍하고 싫다"고 말했다. 정종철은 듣고 싶지 않다며 자리를 떴다.
 
추천기사
황규림은 "이렇게 살아서 뭐 하지? 생각이 들어서 미친 듯이 유서 같은 편지를 썼다. 쓰고 계속 울었다"며 "편지를 남편 나갈 때 가방에 넣었는데, 한 시간 있다가 전화가 왔다. 전화가 와서 펑펑 울면서 몰랐다고 미안하다고 하더라"고 고백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