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꺼져" "싫어" 야유 폭탄…평생 상처로 기억될 한 걸그룹 멤버의 무대

[사진 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 유튜브 영상 캡처]

걸그룹 티아라 지연이 무대에서 관객들에게 욕을 먹는 영상이 눈길을 끌고 있다. 유튜브에는 '평생 상처로 기억됐을 지연'이라는 제목의 동영상이 올라와 있다.
 
이 영상을 올린 네티즌은 "행사에서 지연이 다른 그룹 팬들에게 야유와 욕을 먹고 있다"며 "지연이 노래 시작할 때 바닥만 내려다보고 경직돼있는 상태다"라고 지적했다.
 
이는 2013년 5월 한중 문화페스티벌에서 촬영된 것으로 보인다. 당시 지연은 티아라 유닛 티아라엔포(T-ara N4)로 활동했다.
 
영상에서 지연은 간주가 나오기 전까지 허리에 양손을 올리고 바닥을 응시하고 있다. 관객들은 대기하고 있는 지연에게 "꺼져" "티아라 꺼져라" "티아라 싫어" 등 비명을 지르며 야유를 보냈다.
 
그러나 지연은 노래가 시작하자 아무렇지 않은 듯 힘차게 춤을 추며 무대를 프로답게 이어나갔다. 
해당 영상에 달린 네티즌의 글. [사진 유튜브 페이지 캡처]

해당 영상에 달린 네티즌의 글. [사진 유튜브 페이지 캡처]

이 영상은 2016년 1월 올라온 것이지만 최근까지도 네티즌의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최근 한 네티즌은 "보다가 눈물이 난다"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은 "내가 다 창피하다. 교육을 어떻게 받았냐"고 적었다.
 
지연이 당시 관객들의 비난과 조롱에 시달려야 했던 이유는 멤버 화영이 '왕따를 당해 그룹을 탈퇴했다'며 티아라 왕따 논란이 일었기 때문으로 보인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