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레미콘 덮친 부부 사망 교통사고 원인은 '황색 점멸신호 무시'

지난 29일 오후 2시쯤 전남 나주시 남평읍 드들강솔밭유원지 인근 도로를 달리던 레미콘이 전도되면서 카니발 차량을 덮친 사고 현장. [사진 나주소방서]

지난 29일 오후 2시쯤 전남 나주시 남평읍 드들강솔밭유원지 인근 도로를 달리던 레미콘이 전도되면서 카니발 차량을 덮친 사고 현장. [사진 나주소방서]

전남 나주에서 레미콘이 승합차를 덮쳐 나들잇길 30대 부부가 숨진 교통사고는 황색 점멸 신호를 무시한 레미콘 차량 때문으로 조사됐다.
 

나주에서 나들이 가던 30대 부부 날벼락
경찰 "레미콘 차량이 신호 어기면서 사고"

30일 전남 나주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9일 오후 2시쯤 나주시 남평읍 드들강솔밭유원지 입구 삼거리를 달리던 레미콘이 맞은편 도로의 카니발 차량을 덮쳤다.
 
이 사고로 카니발 운전자 김모(36)씨와 조수석의 부인 이모(37)씨가 숨졌다. 뒷좌석에 타고 있던 아들(6)과 이씨의 언니(39), 레미콘 운전자 이모(55)씨도 다쳤다.
 
광주광역시에 사는 김씨 부부는 드들강솔밭유원지 방향으로 좌회전하려고 서행 또는 신호대기 중 레미콘이 전도되면서 변을 당한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경찰은 황색 점멸 신호에서 속도를 충분히 줄이지 않고 달리던 레미콘이 우측에서 좌회전하려고 나온 차량을 뒤늦게 발견해 피하려고 핸들을 조작하던 중 사고가 난 것으로 파악했다.
 
이에 따라 두 차량 운전자를 모두 교통사고 처리 특례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나주=김호 기자 kim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