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로 5m, 세로 3m…타일 한조각 자르듯 5층 천장 뜯어낸다

30일 오전 전남 목포시 목포신항만에서 코리아쌀베지 작업자가 미수습자와 유류품 수색로 확보를 위해 세월호 선미 5층 전시실 상판 부분을 절단한 뒤 지상으로 내리고 있다.[뉴시스]

30일 오전 전남 목포시 목포신항만에서 코리아쌀베지 작업자가 미수습자와 유류품 수색로 확보를 위해 세월호 선미 5층 전시실 상판 부분을 절단한 뒤 지상으로 내리고 있다.[뉴시스]

해양수산부 세월호 현장수습본부는 30일 오전부터 세월호 선체 중 5층 전시실 부분의 천장을 절단해 뜯어내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전체 가로 20m, 세로 22m
4층 선미 객실 진입 위해
최장 1주일 걸릴 듯
4층 천장 절단은 신중 검토

  
해수부에 따르면 천장 제거는 한꺼번에 이뤄지지 않는다. 5층 전시실 천장의 크기는 가로 20m, 세로 22m가량으로 크다. 이로 인해 가스 절단기를 통해 몇 조각의 타일을 하나씩 뜯어내는 듯한 부분 절개 방식으로 진행된다. 작업자들이 전체 천장을 가로 5m, 세로 3m가량의 여러 조각으로 나눠 절단해 뜯어내는 것이다.
 
 
잘라낸 철판은 일단 대형 크레인이 붙들고 있다 조심히 내려놓게 된다. 혹시라도 있을 안전사고 때문이다. 현장수습본부는 절단 작업이 5월 4~5일 정도에 끝날 것으로 예상하지만, 혹시 모를 변수로 인해 1주일 정도 이어질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5층 전시실 천장을 뜯는 이유는 침몰 당시 충격으로 5층 전시실이 무너지면서 4층 선미 객실과 달라붙었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4층 선미 객실로 진입이 어려운 상황이다. 여기는 과거 세월호가 침몰했을 당시 전문 잠수인력도 제대로 확인을 못 했던 곳이다. 수습본부는 진도 사고해역 수중수색 당시에도 붕괴한 시설물 탓에 이곳의 수색이 제대로 이뤄지지 못했다고 밝혔다. 4층 선미 객실은 단원고 여학생이 이용했던 공간으로 미수습자 2명이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5층 전시실 천장 절단 작업으로 새로운 출입로를 확보하면 4층 선미 객실 수색에 어느 정도 숨통이 트이리라는 것이 해수부의 생각이다.

 
다만 5층 전시실 천장 절단 작업이 완료돼 전시실 공간이 훤히 드러나면 5층의 바닥이자 4층 천장인 철판을 절단하는 문제가 남는다. 이에 대해선 신중히 검토하겠다는 것이 현장수습본부의 입장이다. 현장수습본부는 천장을 통째로 잘라낼지, 필요한 곳에 구멍만 뚫어 수색할지에 대해서 선체의 구조강도를 살펴보고 결정하기로 했다. 세월호 선체가 자칫하면 부서질 수도 있기 때문이다.  
 

미수습자 수색은 4층 선미로 진입하는 작업만 이뤄지는 건 아니다. 현장수습본부는 다양한 진출로 확보를 위해 4층 천공 외에 우현 상판에서 진입하거나 4층 중간 부분에서 다시 선미 쪽으로 진입하는 방법도 생각하고 있다. 기존에 있는 통로를 이용한 수색도 병행할 계획이다. 실제로 지난 27일 현장수습본부는 세월호 4층 선수 부분에서 미수습자 박영인군의 이름표가 달린 교복 상의를 발견했다.
 
세종=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