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고속도 250㎞/h 나오는 테슬라 모델S가 온다

테슬라의 프리미엄 세단 모델S. [중앙포토]

테슬라의 프리미엄 세단 모델S. [중앙포토]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모터스가 국내에서 모델S 75D와 100D 트림을 추가로 출시한다. 테슬라는 지금까지 국내에서 모델S 90D 트림만 판매했었다. 테슬라모터스는 29일 “75D·100D 국내 출시를 확정하고 사전예약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모델S, 기존 90D 외에 75Dㆍ100D도 국내 출시
100D 최고속도는 250㎞/h, 제로백 4.4초 불과
출고가는 75D 9945만원, 100D 1억2860만원

테슬라모터스는 현재 모델S 75D·100D 인증을 위한 절차를 준비하고 있다. 지금 모델S 차량을 주문하면 약 3개월 후에 인도받을 수 있다는 게 테슬라모터스의 설명이다.
테슬라 청담 전시장에 전시한 '모델S 90D'. 17인치 대형 터치스크린으로 대부분 기능을 조작한다

테슬라 청담 전시장에 전시한 '모델S 90D'. 17인치 대형 터치스크린으로 대부분 기능을 조작한다

 
모델S 이름에 붙는 숫자는 차량에 장착한 배터리 용량을 뜻한다. 예컨대 75D는 75㎾h, 100D는 100㎾h 용량의 배터리가 탑재된다. 배터리 용량이 클수록 1회 충전시 주행 거리가 증가한다.
테슬라의 전기승용차 모델S. [사진제공=테슬라코리아]

테슬라의 전기승용차 모델S. [사진제공=테슬라코리아]

 
또 테슬라모터스는 배터리 용량이 큰 트림일수록 최고 속도를 늘리고 제로백(정지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도달하는 시간)을 축소했다. 75D와 100D의 최고속도는 각각 225㎞/h, 250㎞/h다. 제로백의 경우 각각 5.4초와 4.4초다.  
 
대신 배터리 용량이 증가할수록 차량 가격은 상승한다. 75D 트림 9945만원, 100D 트림 1억2860만원이다. 국내 시판 중인 모델S 90D는 1억1570만원에 판매 중이다.  
 
4가지 트림에는 모두 같은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기술이 적용되며, 부분 자율주행 기술인 오토파일럿(Autopilot)도 동일하게 제공한다.
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