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맹점주에 수익률 ‘뻥튀기’한 치킨뱅이 제재

가맹 희망자에게 실제보다 과장된 수익성 분석표를 제공한 프랜차이즈 사업자가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제재를 받았다.
 

월 수익, 매출액 과장해 가맹 희망자에게 제공
공정위, 시정명령 및 과태료 500만원 부과

공정위는 ‘치킨뱅이’브랜드 가맹본부인 원우푸드에 대해 시정명령을 내리고 과태료 500만원을 부과했다고 30일 밝혔다. 공정위에 따르면 원우푸드는 지난 2014년 3월 가맹 희망자에게 점포 크기별 예상수익 상황이 기재된 ‘수익성 분석표’를 제공했다. 분석표에는 66㎡(20평) 매장의 월 매출이 3150만원, 순이익은 877만원이라는 내용이 담겼다. 
자료 공정거래위원회

자료 공정거래위원회

 
이 분석표는 원우푸드가 매출액 상위 7개 가맹점의 평균치를 추정해 작성한 것이다. 하지만 이 회사는 이 분석표를 전체 가맹점의 평균 자료인 것처럼 허위로 꾸며 가맹 희망자에게 제공했다. 이는 실제 매출액을 부풀려 수익정보를 제공한 행위에 해당한다고 공정위는 판단했다.
 
공정위는 ”가맹희망자를 상대로 허위ㆍ과장된 수익성 정보를 제공하는 행위에 감시 활동을 강화하고 위반 행위가 적발될 경우 엄중 제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세종=하남현 기자 ha.nam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