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만원'으로 보이스피싱 인출책 검거한 은행원

[사진 부산경찰 트위터 영상 캡처]

[사진 부산경찰 트위터 영상 캡처]

부산경찰 측이 보이스피싱 인출책을 검거하던 긴박한 순간을 공개했다.
 
29일 부산경찰은 공식 트위터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은행원의 번뜩이는 기지로 범인을 검거한 영상"이라며 동영상 하나를 게재했다.
 
영상에서 한 남성은 돈을 현금자동입출금기(ATM·automated teller machine)에서 돈을 뽑으려고 시도하다 뭔가 생각대로 일이 안 되자 직접 창구를 찾아가 인출했다.
[사진 부산경찰 트위터 영상 캡처]

[사진 부산경찰 트위터 영상 캡처]

이후 자신의 계좌에서 거액의 돈이 빠져나간 것을 알게 된 피해자는 이 은행에 보이스피싱 피해 사실을 신고했다. 이 소식을 접한 한 은행원은 순간 기지를 발휘해 보이스피싱 인출책에게 전화해 "실수로 3만원이 덜 지급됐다"며 은행 재방문을 권유했다. 이후 이 은행원은 "인출책이 곧 은행으로 돌아올 것"이라고 근처 지구대에 신고했다.
 
잠시 후 인출책은 은행으로 다시 돌아왔고, 퇴로를 막은 은행원과 경찰들은 그를 검거했다.
 
이 은행원에게는 감사장이 수여되고 공로보상금이 지급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영상은 공개 하루 만에 트위터상에서 6000건이 넘는 리트윗(공유)이 이뤄졌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