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금연휴 첫 주말 레미콘 차량 덮쳐 30대 부부 참변…6세 아들은 살아

[사진 전남 나주소방서]

[사진 전남 나주소방서]

5월 황금연휴가 시작되는 지난 29일 첫 주말을 맞아 나들이에 나섰던 30대 부부가 대형 레미콘 차량에 깔려 숨졌다.  
 
 29일 전남 나주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3분께 전남 나주시 남평읍 드들강 유원지 입구 사거리에서 김모(55)씨가 몰던 대형 레미콘 차량이 옆으로 넘어지며 카니발 승합차를 덮쳤다. 이 사고로 운전자 김모(36)씨와 운전석 뒤에 타고 있던 부인 이모(37)씨가 숨졌다.  
 
[사진 구글 지도]

[사진 구글 지도]

 뒷좌석에 함께 타고 있던 아들 김모(6)군과 이씨의 언니(39·여), 레미콘 운전자 김씨도 다쳐 병원에 옮겨졌다.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나주 인근 도시에 사는 이들 가족은 유원지 방향으로 좌회전하려고 대기하다가 참변을 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 다음 로드맵]

[사진 다음 로드맵]

 
 경찰은 직진 중이던 레미콘 차량이 오른편에서 나오려던 차량을 피하려다가 중심을 잃고 쓰러지며 중앙선 넘어 카니발 차량을 덮친 것으로 보고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