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헤이즈 "같은 식구였던 니가 헛소문을…듣다 보니 범죄 수준" (공식)

사진=헤이즈 인스타그램

사진=헤이즈 인스타그램

헤이즈가 유언비어에 불쾌한 심경을 드러냈다..  
 
가수 헤이즈는 29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누군가를 지적하는 장문의 글을 적었다.
 
헤이즈는 "최근 들어 지인들을 만날 때마다 나와 내 몇몇 동료들에 대한 있지도 않은 거짓된 사실과 나 그리고 그들이 하지도 않은 언행을 지어내 헛소문을 내고 다니고 있는 것에 대해 알게 되었다"고 말했다.
 
이어 헤이즈는 "듣다 듣다보니 이젠 거의 범죄 수준. 들어보니 너의 이야기들을 듣고도 날 정신이상자 취급하지 않고 나에게 이야기를 해준 사람들에게 너무 감사할 정도던데 한때 같은 식구였던 니가 그런 짓을 하고 다닌단 게 처음엔 너무 슬펐고 그 다음엔 화가 났고 지금은 너무 억울하다"고 덧붙였다.
사진=헤이즈 인스타그램

사진=헤이즈 인스타그램

사진=헤이즈 인스타그램

사진=헤이즈 인스타그램

 
또 헤이즈는 "그 허언이 계속된다면 너의 입방아에 오른 모두와 다 같이 한자리에 모여 이야기를 해보는 수밖에. 허언에도 정도가 있지 가상의 인물까지 만들어 너의 거짓을 현실처럼 포장할 정도의 성의라면 내가 생각했을 때 그건 병이야 진심으로"라고 비판했다.  
 
한편 헤이즈는 2015 Mnet ‘언프리티 랩스타2’에 출연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