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미국은 한반도에서 손 떼라”

[사진 NHK]

[사진 NHK]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29일 필리핀 수도 마닐라에서 열린 동남아국가연합(아세안) 정상회의에서 “미국은 한반도에서 손을 떼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29일 일본 교도통신과 아사히신문 등은 아세안 외교소식통을 인용해 이번 회의 의장을 맡은 두테르테 대통령이 이같이 발언했다고 보도했다. 필리핀은 이번 회의 의장국이다. 그는 이날 “북한의 그 남자(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를 막는 것은 중국에 맡겨야 한다. 핵전쟁에 승자는 없다. 하나는 틀림없이 파멸에 이를 것이다. (한반도에 파견된) 미군의 군함은 공포를 부르고 있을 뿐이다”고 말했다.  
[사진 NHK]

[사진 NHK]

 
 두테르테 대통령은 아세안 정상회의를 마친 뒤 기자회견을 열어 “한반도 긴장은 미국과 북한이 위험한 장난감을 갖고 노는 것과 같다”고 비판했다. 그는 “핵 낙진이 생기면 아시아가 먼저 피해를 보게 될 것”이라며 “가장 큰 곤봉을 휘두르는 미국이 책임 있는 국가로서 더 신중하고 인내심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또 “오늘 밤 트럼프 대통령에 전화를 걸어 전쟁을 하지 말아달라고 요청할 것”이라고 전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