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安, 충청 찾아 "반기문·안희정 왜 뜻 접었겠나"…文 비판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가 29일 오후 충남 천안 신세계백화점 앞에서 열린 '국민이 이깁니다' 집중유세장에 등장하자 유권자들이 환호하고 있다. 김성태 기자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가 29일 오후 충남 천안 신세계백화점 앞에서 열린 '국민이 이깁니다' 집중유세장에 등장하자 유권자들이 환호하고 있다. 김성태 기자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가 29일 충청지역을 찾아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를 향한 역전의 발판을 마련하기 위해 총력전을 펼쳤다.  
 
안 후보는 이날 세종시를 방문해 시민단체와 '대한민국 행정수도의 완성'을 주제로 간담회를 하고, 개헌을 통해 청와대와 국회를 세종시로 이전하겠다고 밝혔다.  
 
안 후보는 이어 충북 오송에 있는 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을 찾아 바이오산업에 대한 청사진을 제시하고 청주로 건너가 유세를 벌였다.  
 
그는 "여러분 TV토론 보셨느냐, 저 말싸움 잘 못 한다"며 "그러나 저는 행동으로 보여드렸다. 이제는 더 좋은 정권교체를 선택할 때다. 대한민국을 세계 최고의 혁신국가로 만들겠다"고 외쳤다.  
 
그러면서 "저를 지지하는 국민을 적폐라고 공격하던 문 후보가 인제 와서 통합을 말한다. 거짓말에 또 속으시겠느냐"고 비판했다.  
 
천안으로 이동한 안 후보는 "95년 전 오늘은 중국 상하이에서 윤봉길 의사가 의거했던 날이다. 윤 의사는 바로 충남 분이었다. 천안 병천은 유관순 열사의 고향이기도 하다"며 입을 열었다.  
 
이어 "충청은 기개와 결기로 민족정신이 살아있음을 확인시켜줬다. 평소에는 목소리를 키우지 않지만 필요할 땐 반드시 할 말 하는 곳"이라며 "용기 있는 충남도민이 결심해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안 후보는 또 "반기문 전 총장과 안희정 지사가 왜 뜻을 접었겠느냐. 계파패권주의 세력이 나라를 맡기면 나라는 또 둘로 쪼개진다"고 문 후보를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