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편 만나게 해달라" 식칼 들고 직장 찾아온 여성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삼성전자 화성사업장에 30대 여성이 "남편을 만나게 해달라"며 흉기를 들고 입장을 요구하다가 경찰이 출동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27일 낮 12시 50분쯤 경기 화성시 삼성전자 화성사업장에서 A(36·여)씨가 진입을 막는 경비원을 상대로 흉기를 들고 위협했다.  
 
A씨는 "남편을 만나러 왔다"며 사업장 진입을 요구했으나 경비원들이 이를 저지하며 실랑이를 벌였다.  
 
이 과정에서 A씨는 소지하고 있던 흉기를 들고 들어가게 해달라며 협박했지만, 경비원이 흉기를 빼앗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이 현장에 출동하자 A씨는 "몸이 좋지 않다"며 병원에 입원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지병이 있어 일단 병원으로 입원시켰다"며 "병원에서 퇴원하는 대로 특수협박 혐의로 입건해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해당 여성으로 추정되는 사진이 공개됐다.  
 
사진에는 한 여성이 흉기를 들고 직원들과 대치하는 장면이 담겨 있다.  
 
삼성전자 측은 사진의 사실 여부에 대해 "해당 사진이 사건 현장에서 촬영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