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투표용지, 인쇄 들어갑니다’ … 30일 이후 사퇴하면?

투표용지

투표용지

제19대 대통령 선거에 쓰일 투표용지 30일부터 인쇄가 시작된다. 29일까지 사퇴하지 않은 후보는 이후 사퇴하더라고 투표용지에는 표기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후보자는 13명… ‘사퇴’ 찍고 이름은 기재
인쇄 이후 사퇴하면, 투표소 앞에 안내문으로 표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30일부터 구 ㆍ시 ㆍ군 선관위에서 지정한 인쇄업체에서 투표용지 인쇄에 들어간다고 29일 밝혔다.
 
투표용지는 세로 정렬로 인쇄될 예정이다. 애초 후보자 등록을 마친 인원은 모두 15명이었으나 지난 21일 김정선 한반도미래연합 후보가 물러난 데 이어 남재준 통일한국당 후보까지 인쇄 전 사퇴를 결정했다.
 
그렇다고 이 둘의 이름을 아예 빼는 건 아니다. 투표용지에는 사퇴한 두 후보의 이름이 기재되지만 이름 옆 기표란에 ‘사퇴’라고 표시된다. 투표 용지 크기는 가로 10㎝, 세로 28.5㎝다.
 
인쇄 이후 추가로 후보가 사퇴하면 다른 후보와 동일하게 인쇄가 된 상태에서 전국 각 투표소에 ‘후보 사퇴 안내문’을 부착하는 것으로 갈음한다.  
 
한편,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독주’를 저지하기 위한 ‘비문 후보단일화’ 가능성은 거의 희박하다는 분석이다.  
 
단일화의 ‘2차 데드라인’으로 꼽힌 29일까지도 비문연대의 주축으로 지목되는 세 후보(안철수 국민의당 후보ㆍ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ㆍ유승민 바른정당 후보) 모두 단일화에 대한 물음에 ‘단일화 하지 않겠다’는 반응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